대학입시
  • 코로나19로 약학계열 진학 관심 ↑ 고2, 고3 약대 진학 방법 달라 ‘유의’
  • 김수진 기자

  • 입력:2020.04.01 10:47

 
 


동아일보 DB

 


코로나
19 극복을 위해 현장에서, 각자의 위치에서 다각도로 힘쓰고 있는 의료인 및 약사에 대한 고마움과 함께 해당 분야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코로나 백신을 비롯한 신약 연구 개발 수요가 증가하면서 제약 연구 분야 또한 그 어느 때보다 주목 받고 있다.

 

그런데 약사나 제약회사 연구원에 관심을 갖고 약학대학 진학을 희망하는 학생은 학년에 따라 진학 방법이 달라지므로 유의해야 한다. 진학사가 학년별로 약학대학 진학 방법의 차이를 소개한다.

 

2는 수능 보고 약대로 바로, 3은 일단 대학부터 가야

 

현재는 약대에 진학하려면 대학에서 2(4학기) 이상을 수료(예정 포함)하고 약학대학입문자격시험(PEET)에 응시한 후 편입 선발 절차를 거쳐야 한다. 약학대학에 합격한 후에도 4년을 더 공부해야 약학사 학위를 취득할 수 있다. 흔히 말하는 ‘2+4년제이다.

 

하지만 현 고2부터는 대학에서 4학기를 보내지 않고 곧바로 약대 1학년으로 입학하는 것이 가능하다. 2022학년도부터 약대가 의대나 치대처럼 고교 졸업생을 신입생으로 뽑는 통합 6년제로 전환되기 때문이다. 2022학년도부터 약학대학들은 ‘2+4년제통합 6년제중 하나를 선택하게 되는데 전국의 37개 약대 중 대부분이 통합 6년제로의 전환을 선택했다.

 

체제 전환에 따라 생기는 졸업생 공백 등을 고려하여 2023학년도까지는 현재의 2+4년 체제가 병행될 예정이다. 약학과가 아닌 다른 학과에 입학한 후 2학년을 마치고 약대에 편입할 수 있는 기회는 현 고3에 해당하는 2021학년도 신입생까지 가능하다.

 

 

[] 2020학년도 기준 전국 약학대학 현황(정원 내 전형)

진학사 제공

지역

대학명

전형

모집인원

지역

대학명

전형

모집인원

서울

경희대

일반

40

경북

대구가톨릭대

일반

30

지역인재

20

덕성여대

일반

80

영남대

일반

40

지역인재

30

동덕여대

일반

40

광주

전남대

일반

42

지역인재

18

삼육대

일반

30

조선대

일반

52

지역인재

23

서울대

일반

63

대구

경북대

일반

15

지역인재

15

숙명여대

일반

80

계명대

일반

20

지역인재

10

이화여대

일반

120

대전

충남대

일반

35

지역인재

15

중앙대

일반

120

부산

경성대

일반

30

지역인재

20

경기·

인천

가천대

일반

30

부산대

일반

70

가톨릭대

일반

30

세종

고려대

일반

25

지역인재

5

동국대

일반

30

전남

목포대

일반

18

지역인재

12

성균관대

일반

65

순천대

일반

18

지역인재

12

아주대

일반

30

전북

우석대

일반

24

PEET우수자

4

지역인재

12

연세대

일반

30

원광대

일반

28

지역인재

12

차의과학대

일반

30

전북대

일반

15

지역인재

15

한양대

일반

30

제주

제주대

일반

20

지역인재

10

강원

강원대

일반

40

충남

단국대

일반

25

지역인재

10

지역인재

5

경남

경상대

일반

20

충북

충북대

일반

34

지역인재

10

지역인재

16

인제대

일반

22

1,753

지역인재

8



 
 

자연계열 최상위권 입시 지각변동

 

2022학년도부터 재개되는 약대 학부 신입생 선발은 자연계열 상위권 입시에 영향을 줄 수밖에 없다. 의료분야 전문직에 관심을 두고 있는 최상위권 학생에게는 약대라는 선택권이 하나 더 생김으로써 경쟁이 다소 완화될 것으로 기대할 수 있다. ···수의예과 등 의학계열을 비롯하여 최상위권 대학의 화학, 생명 계열 모집단위 지원 인원이 분산될 것으로 예상되어 대입 문턱이 다소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참고로 약대가 현재의 2+4년제 체제로 운영되기 직전인 2008학년도 입시에서 서울권 주요 약대의 합격선은 지방 의대 수준과 비슷했다.

 

반면, 약대 진학을 희망하는 자연계열 재수생도 그만큼 증가할 수 있다. 2022학년도 약대 입시 전형의 구체적인 안은 아직 나오지 않았지만, 다른 학과들과 유사하게 정시 선발 비율을 가져간다면 상대적으로 정시 준비가 수월한 최상위권 N수생이 증가할 것이라는 예측이 가능하다. 최상위권 여학생들의 약대 선호도가 높은 것도 약대 입시의 과열을 부추기는 요인이 될 수 있다.

 

한편, 지방 소재 약대의 경우 입학정원의 일정비율 이상을 지역인재 전형으로 선발하고 있어, 지방 수험생에게는 약대 진학이 조금 더 수월할 수 있다.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장은 소위 ···를 희망하던 최상위권 수험생들의 경쟁이 이제 약대로까지 확대될 것이라며 최상위권의 변화는 자연스레 다른 상위권 대학 및 모집단위에도 영향을 주기 때문에 최상위권 화학, 생명 관련 모집단위를 시작으로 상위권 대학 입시에서의 지각 변동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20.04.01 10:47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