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 수능일, 강풍에 체감온도까지 ‘뚝’… 예비소집일엔 전국 비 소식
  • 최유란 기자

  • 입력:2019.11.12 16:08

 


동아일보 자료사진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치러지는 14일 중부지방의 아침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지는 등 ‘수능 한파’가 예상돼 수험생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기상청은 “수능 당일 아침 기온이 전날에 비해 크게 떨어져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한파특보가 내려질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이날 지역별 아침 최저 기온은 △서울 영하 1도 △부산 9도 △대구 5도 △광주 7도 △전주 6도 △대전 4도 △청주 4도 △춘천 0도 △강릉 4도 △제주 12도 등이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4도 △부산 12도 △대구 9도 △전주 8도 △대전 7도 △청주 6도 △춘천 5도 △강릉 7도 △제주 13도 등이다.

특히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5~10도가량 낮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시험 당일 따뜻한 옷과 보온도시락을 준비하는 등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기상청은 수능 예비소집일인 13일은 전국이 맑다가 차차 흐려져 오후부터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시험장별 자세한 기상정보는 기상청 날씨누리 홈페이지에서 제공하고 있는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시험장 기상정보’ 서비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에듀동아 최유란 기자 cyr@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11.12 16:08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