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엔터

 


출판사 미디어숲이 <아무것도 모르면서(부모가 모르는 십대의 속사정)>를 출간한다. 17년간 사춘기 아이들과 씨름한 선생님이 풀어놓은 그들의 내면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공감법에 대해 다룬다. 짜증만 내는 아이를 어떻게 하면 좋을지 고민하고 있거나 10대 자녀를 어떻게 대해야 할지 몰라 갈피를 못잡는 부모들을 위한 가이드북이다. 

 

 


○ [책 소개] 사춘기 자녀 이해 가이드북


“인생에서 가장 빛나야 할 소중한 시기에 그들은 왜 매일 스트레스를 받으며 어두운 얼굴로 살아가는 것일까?”

 


저자는 오랜 세월 교육 현장에서 사춘기 아이들과 부대끼면서 이러한 의문이 생겼다. 공식적인 통계자료를 살펴봐도 사춘기 연령대 아이들의 행복지수는 22개 OECD 국가 중 20위라는 참담한 결과를 보여주고 있다. 사정이 이러하니 각 가정을 들여다보아도 사춘기 자녀들과 부모의 갈등이 심각할 수밖에 없는 것이 현실이다. 자신의 말을 잘 따르고 사랑스럽기만 하던 자녀가 십대로 접어들면서 갑자기 말이 통하지 않고 짜증만 내는 현실에 부모도 당혹스럽다.

 


저자는 이에 대해 먼저 자녀의 마음을 이해하는 것이 문제해결의 실마리라고 말한다. 그들의 짜증 뒤에는 ‘제발, 어떻게 좀 해 봐요. 엄마잖아요. 어른이잖아요’라는 속마음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자녀의 속마음을 알려고도 하지 않고 이해하지도 못한 상태에서 내뱉는 피상적인 위로는 겉돌 수밖에 없다. 결국 ‘어른들은 똑같아’라는 이야기를 듣게 된다. 

 


이 책은 아이들이 잘 드러내지 않는 속사정에 대해 풍부한 현실 사례를 들어 구체적으로 설명한다. 십대 자녀들을 어떻게 대해야 할지 몰라 고민하는 부모들에게 십대 자녀를 마음 깊이 이해하는 시간을 제공할 것이다. 더불어 그들을 성장으로 이끌기 위한 소중한 안내자가 되어줄 것이다. 

 



○ [저자 소개] 김지혜


17년 동안 학교라는 울타리 안에서 학생들과 만나고 있다. 수학 공식을 가르치지만 삶의 공식은 거부한다. 정해진 공식에 대입해 사는 삶은 누구나 같은 결과를 도출할 수밖에 없다는 사실을 잘 알기에 모범으로 귀결되는 삶보다 개성 있는 리듬과 ‘나’만의 운율이 있는 삶을 살아가길 바란다.

 


한국과 재외한국학교에서 만난 각기 다른 개성과 자기만의 고민을 가진 청소년들과 부대끼며 함께 성장해왔다. 현재 중국 천진한국국제학교(KIST, Korean International School In Tianjin)에서 학생들과 드림 진행형의 삶을 살고 있다. 

 

 

저서로는 ‘학생들이 마음껏 꿈꾸는 세상’을 소망하며 건강한 삶을 살기를 응원하는 마음에서 《꿈꾸는 십대가 세상을 바꾼다》 등을 출간했다.  



 

 



▶에듀동아 김재성 기자 kimjs6@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08.22 10:19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