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교입시
  • [2020 고입] 과학고 면접에 동화 ‘어린왕자’가 등장한다?
  • 최유란 기자

  • 입력:2019.02.12 18:12
[2020 고입 길라잡이] ② 과학고등학교

 
 

 

 


《일반고 외에도 영재학교, 특목고, 자사고 등을 염두에 두는 학생과 학부모라면 고입 계획 수립에 여념이 없을 시기다. 문제는 올해 수시모집 확대 추세와 자사고 폐지 등 영향을 예측할 수 없는 이슈가 많아 고입을 계획하는 학생과 학부모의 시름이 나날이 깊어지고 있다는 것. 무엇보다 고교 유형에 따라 학교 특징과 전형 방법, 모집 시기 등이 제각각 다르기에 당장 고교유형 선택부터 난관을 겪는 학생과 학부모가 많다. 이에 <에듀동아>는 김진호 씨앤씨학원 특목입시전략연구소장과 함께 영재학교, 과학고, 외국어고, 국제고, 자사고 등의 고교 유형별 특징과 지난해 입시 분석, 대비법 등을 정리하는 ‘2020 고입 길라잡이’ 시리즈를 연재한다.》


과학고등학교는 수학, 과학 과정에 특화된 학교라는 점에서 영재학교와 성격이 비슷하나 입시 시기와 소속이 다르다. 과학고 입시는 영재학교 전형이 모두 끝난 후 여름방학을 전후해 진행된다. 또한 영재교육진흥법의 적용을 받는 영재학교와 달리 초중등교육법의 적용을 받는 ‘특수목적고등학교’다. 고등학교이기 때문에 각 지역의 시·도교육청 관할이다.

과학고와 함께 전기에 신입생을 모집하던 외국어고와 자사고가 지난해부터 일반고와 같이 후기에 입시를 진행하게 되면서 이공계열 진학을 목표로 하는 학생들이 과학고와 자사고 입시를 함께 준비할 수 있게 됨에 따라 더욱 인기를 끌고 있다.


○ 필기 없는 과학고 입시, 면접이 관건

과학고 입시가 영재고 입시와 구별되는 가장 큰 차이점은 필기시험이 없고 학생부와 자기소개서(자소서)에 기반한 면접으로 진행된다는 점이다. 과학고 입시는 수학, 과학 분야에 우수한 실력을 가진 인재를 선발하는 것이 목적이다. 이 때문에 내신도 수학, 과학 교과 성적을 중점적으로 반영하며, 자소서와 면접 문항 또한 수학, 과학적 역량을 평가하기 위한 문항들로 구성된다. 전국권 자사고와 선발 방식은 비슷하지만 수학, 과학 두 개 과목 내신만을 반영하는 점이 큰 차이점이다.

또한 과학고 입시에서는 전국권 자사고와 달리 교사의 추천서가 중요한 역할을 한다. 입학담당관이 제출 서류의 내용을 검증하기 위해 담임교사 혹은 추천교사와의 면담을 진행하기도 한다. 즉 과학고 입시에서는 자신의 수학, 과학적 능력을 교사에게 충분히 인지시키는 과정이 중요하다. 이는 평소 학교생활에서 과목별 우수한 내신 성적을 획득하는 것과 함께 동아리 활동, 독서 활동, 교내대회 참가 등을 통해 어필할 수 있다.

1단계 전형에서는 대체적으로 제출 서류와 면접을 통해 1.5배수가량의 학생을 선발한다. 제출 서류는 학교생활기록부와 자소서, 교사 추천서다. 면접은 주로 학생부 관련 사항 및 자소서를 기반으로 진행되는데 자소서에는 수학, 과학적 역량을 담는 것이 핵심이다. 과학고 대부분은 자소서에서 ‘수학, 과학 분야에서 크게 성장할 수 있었던 탐구 활동과 학습 경험’을 각각 1000자 이상 적도록 한다. 자소서를 얼마나 공들여 작성했는가에 따라 1단계 합격 여부가 좌우된다.

지난해 세종과학고가 1단계 전형으로 치른 출석면접 사례를 봐도 자소서 중심의 심층 질문과 꼬리 질문이 주류를 이루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세종과학고는 지난해 40분 정도의 질의문항 시간을 가졌으며 총 14개 문항을 질문했다. 영역별로는 △학생부 5개 △과학 2개 △수학 1개 △중학교 수학·과학 5개 △독서 1개였다.

열팽창의 이유, 정오각형의 작도법 등 수학과 과학 영역의 심화 학습 정도를 측정하려는 질문이 많았으며, 자소서 등에 담긴 학습 및 독서 내역에 대한 꼬리 질문, 압박형 질문도 많아 철저한 대비가 요구됐다.

과학고 입시 2단계 전형에서는 소집면접을 실시한다. 2018학년도 한성과학고에서는 소집면접 공통문항으로 △동화 ‘어린왕자’와 관련된 지문을 읽고 소행성의 반지름의 길이를 구하는 문항 △달에 관한 시 2편과 기사 1편을 읽은 뒤 각각의 지문에 등장한 달이 무엇이며, 각각의 달을 관찰할 수 있는 순서를 묻는 문항 △나무와 돌로 만들어진 사우나 사진을 제시한 뒤 어느 것이 건식 사우나인지 택하고 이유를 설명하는 문항 등이 제시됐다. 이처럼 과학고의 소집면접은 수학, 과학에 대한 창의성, 자기주도 학습 역량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할 수 있는 융합형 질문을 출제한다. 이러한 면접에서는 깊이 있는 사고를 바탕으로 논리적인 답변을 하는 것이 중요하므로 이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


○ 과학고 입시 대비법은?

과학고는 영재학교와 달리 필기시험을 치르지 않기 때문에 면접이 절대적으로 중요한데, 면접은 학생이 제출한 자소서에 근거해 진행이 되므로 수학과 과학에 대한 관심과 역량을 어필한 자소서 작성이 성공적인 과학고 입시를 위한 첫걸음이다. 그리고 이러한 자소서를 작성하기 위해서는 평소에 벌어지는 일상적인 현상에 대해서도 수학적, 과학적으로 깊게 생각해보는 습관을 지니는 것이 중요하다. 오히려 과학고 합격자 중에는 수학, 과학에서 ‘B’의 성적을 가지고 있는 학생도 있는 만큼 자소서와 면접에서 드러나는 지원자의 수학적, 과학적 역량이 당락을 좌우하는 요소라고 할 수 있다.

무엇보다 과학고 지원에 앞서 꼭 점검해야 할 것은 학생 본인이 수학과 과학에 진정 관심과 재능을 가지고 있느냐다. 영재학교와 같이 과학고는 수학과 과학에 특별한 재능을 지닌 학생들을 위한 학교다. 특히 의학계열 대학 진학을 희망하는 학생이라면 정작 의대에서는 수학과 물리를 거의 배우지 않는다는 사실을 명심할 필요가 있다.



▶김진호 씨앤씨학원 특목입시전략연구소장 


 



▶에듀동아 최유란 기자 cyr@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02.12 18:12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