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입시
  • 2019학년도 교대 경쟁률 대폭 하락한 이유는?
  • 김수진 기자

  • 입력:2019.01.04 14:53
진학사의 '2019학년도 교대 정시모집 결과 분석'

 

 


2019학년도 교육대학 정시 원서접수 마감 결과, 전국 10개 교대 1838명 모집에 총 3501명이 지원하여 1.91의 경쟁률을 보였다. 전년도와 비교해 지원인원이 1,506명 줄었고, 경쟁률 역시 2.67:1에서 큰 폭으로 하락했다.

 

교대 지원율 하락은 정시에서만의 상황은 아니라 올 수시에서부터 이어진 현상이다. 학령인구절벽 시대를 맞아 초등학생이 줄어들고, 이에 따라 초등학교 교사 선발이 줄어들면서 임용이 어려워질 것을 우려한 측면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모든 교육대의 지원율이 하락한 가운데 춘천교대가 2.18:1로 전년도(4.04:1)에 비해 가장 큰 폭의 지원율 하락을 보였다. 춘천교대는 전년도 수학()형과 과학탐구에 각 10%의 가산점을 부여했기 때문에 자연계 학생들의 선호도가 매우 높았다. 하지만 올해는 가산점의 비율을 5%로 줄여 공주교대, 대구교대, 서울교대와 같은 가산점을 주었기 때문에 지원율이 더욱 크게 하락한 것으로 보인다.

 

그 다음으로 하락폭이 큰 곳은 서울교대였다. 올해 수능 국어가 까다롭게 출제된 상황에서 교대들 중 가장 크게 국어 반영 비율을 설정한 측면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초등교육과를 선발하는 제주대(17.22)와 한국교원대(2.18)의 경우도 경쟁률이 낮아졌다. 한국교원대는 올해 가군에서 나군으로 이동해, 타 교육대학과 선발 군이 동일하기 때문에 큰 폭의 지원율 하락이 예상되었었다.

 

다만, 이화여대 초등교육과는 수시 이월인원이 생길 경우에만 정시 선발을 진행했는데, 전년에는 이월인원이 없었지만 올해는 2명이 이월되었고 총 55명이 지원하여 27.5:1의 높은 지원율을 보였다.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우연철 평가팀장은 교육대학뿐 아니라 이른바 인 서울대학 중 상당히 많은 대학들의 경쟁률이 하락했다. 까다로운 수능으로 예상치 못한 수능 성적을 받은 학생들의 경우 지원을 포기하는 경우가 많았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교육대학의 경우에는 까다로웠던 수능 영어 반영 비율이 높아 이런 영향이 더 크게 미쳤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01.04 14:53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