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엔터
  • 한글날 의미 배가시켜주는 체험 행사, 어디서?​
  • 김수진 기자

  • 입력:2018.10.09 08:00

 



오늘(10월 9일)은 572돌 한글날로, 한글의 창제와 반포를 기념하고 그 우수성을 기리고자 제정된 국경일이다. 우리나라의 5대 국경일 중 하나인 한글날을 맞아 전국 각지에서 우리말의 아름다움을 되새길 다양한 행사가 마련됐다. 

 

 

청명하고 푸른 가을 날씨가 이어지며 나들이하기 더없이 좋은 날씨. 우리가 매일 사용하는 한글의 고마움과 우수성을 되짚어 볼 다채로운 행사에 자녀와 함께 참여해보자. 

 

 

○ 572돌 맞은 한글문화큰잔치… 세종 즉위 600년 기념해 더욱 ‘풍성’

 

한글날을 맞아 전국에서 다양한 한글 관련 문화 행사가 펼쳐진다. 우선 문화체육관광부가 제572돌 한글날을 맞아 ‘한글문화큰잔치’ 행사를 개최한다. 올해 한글문화큰잔치는 ‘한글, 세상을 품다’라는 주제로 서울 광화문 광장과 세종로 공원을 비롯해 국립한글박물관, 전국 국어문화원, 해외 세종학당 등에서 열린다. 

 

한글날인 9일, 40여개 문화예술 관련 단체가 광화문 광장에서 한글날의 의미를 담은 다채로운 문화행사를 선보인다. 한글의 아름다움을 체험해 볼 수 있는 '한글 티셔츠 만들기'와 가상현실로 한글을 볼 수 있는 '한글 가상증강 현실', 전래 놀이 공연, 국악 마당극, 가족 뮤지컬 등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체험행사도 준비돼 있다. 

 

한편 국립한글박물관에서는 한글날 기념행사로 ‘2018 한글가족축제’가 열린다.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가족단위 참가자가 몸으로 표현하는 한글 동작을 배워보는 ‘한글 몸으로 표현하기’와 함께 △훈민정음 서문을 직접 인쇄해 볼 수 있는 ‘목판인쇄 체험행사’ △​문가가 한글 손멋글씨를 직접 써주는 ‘캘리그라피 체험행사’ △한글 왕관 교구재를 제작하는 ‘만지고 느끼는 즐거운 한글 체험 행사’ 등 다채로운 체험행사를 즐길 수 있다. 상설전시실에서는 한글에 대해 더 깊이 있게 알 수 있는 특별해설 전시도 마련돼 있다. 

 

이밖에도 전국 국어문화원에서 ‘한글 사랑 엽서 만들기’와 ‘한국어 말하기 대회’ 등 한글날 기념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 동아일보 신문박물관… 한글날 10시부터 체험 신청 OPEN 

 

동아일보사 부설 신문박물관도 초등생 대상 10월 한글날 기념 교육프로그램 ‘도전! 우리말 골든벨 - 낫 놓고 ㄱ자를 누가 모르리’를 마련했다. 

 

10월 한글날을 기념하여 마련된 이 프로그램은 ‘세종 즉위 600년, 한글 탄생 한글의 역사 알기’라는 취지 아래 신문과 신문사가 한글보급을 위해 노력한 흔적을 알아보며, 이러한 노력이 문화적 민족정신의 고취와 독립운동에 얼마나 중요한 역할을 했는지 살펴보는 것이다. 초등학교 고학년(4~6학년)을 대상으로 1회당 15명(최소인원 8명 미달 시 프로그램 취소)씩 편성된 프로그램은 20일(토)과 27일(토), 두 차례 운영되며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2시간 동안 진행된다. 

 

오늘날 신문과 근대 신문을 비교해보고, 훈민정음에 기록된 28자와 현대 한글에서 쓰는 24자를 비교해 보며 퀴즈를 푸는 사전 프로그램을 시작으로, △독립신문 창간호 1면에 게재된 한글로만 신문을 만든 이유와 역할 알기 △일본의 민족말살정책 아래 언론사의 ‘한글 보급 운동’이 전개된 이유 알기 △한글공부(동아일보), 문자보급운동(조선일보) 이해하기 △영화 <상록수> 영상을 보고 시대상황 이해하기 △실물자료(소장품) 관찰하기 △도전! 우리말 골든벨 게임 등 알차게 구성된 프로그램이 이후 70분간 진행된다. 

 

참가비는 무료이며, 참가신청은 한글날인 10월 9일 오전 10시부터 동아일보 신문박물관 ‘PRESSEUM’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8.10.09 08:00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