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 직장인 10명 중 8명 “사내 인트라넷, 익명성 보장 됐으면...”
  • 허이선인턴 기자

  • 입력:2018.09.12 10:20

직장인 10명 중 8명이 사내 인트라넷의 익명성 보장을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커리어(대표 강석린)가 직장인 395명에게 사내 인트라넷 활용 여부를 주제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78.7%사내 인트라넷의 익명성은 보장되어야 한다라고 답했다.

 

직장인의 65.6%사내 인트라넷이 있다고 밝힌 가운데, ‘직원들의 인트라넷 활용도에 대해 묻자 주로 보기만 한다(60.6%)’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댓글로 참여한다’ 22.4%, ‘인트라넷 사용이 드물다’ 12.4%, ‘자유롭게 글을 올린다’ 4.6% 였다.

 

사내 인트라넷의 사용 목적으로는 직장인 10명 중 6명이 공지사항/인사발령/결혼/부고 등 사내 뉴스 확인(60.5%)’1위로 꼽았다. ‘전자결재 및 보고(20.3%)’, ‘개인휴가/외근/출장 현황 관리(12.2%)’, ‘직원 커뮤니티/사우회/동호회 활동(4.8%)’, ‘자유로운 대화(2.3%)’ 순이었다.

 

회사에서 익명으로 게시판을 사용하는 것, 블라인드 게시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라는 질문에 찬성한다’ 54.7%, ‘반대한다’ 45.3%로 나타났다.

 

그렇다면 기업에서 동료들끼리 익명 게시판이나 폐쇄 앱을 사용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응답자의 78.2%익명성을 활용해 평소에 하지 못했던 말을 자유롭게 할 수 있어서라고 답했다. 이어 직원들끼리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어서(14.9%)’, ‘회사/부서 기밀사항을 폭로하기 위해서(3.5%)’, ‘사내 정보를 공유할 수 있기 때문에(2.5%)’, ‘직원들이 회사에 대한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어서(0.8%)’ 순이었다.

 

 

  



▶에듀동아 허이선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