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엔터
  • 유휴 교실을 청소년 주도의 예술공감터로… 경기도교육청, 복합문화예술공간 ‘미사 아티움’ 개관식 진행
  • 이자현인턴 기자

  • 입력:2018.07.10 17:28



 

경기도교육청은 11일 미사중학교에서 복합문화예술공간 미사 아티움개관식을 진행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개관식은 학교 내 유휴 교실을 예술공간으로 바꾸어 학생들이 예술을 향유하고 체험할 수 있도록 만든 예술공감터사업의 일환으로 하남 미사중학교에서 첫 개관을 기념하는 자리다.

 

미사 아티움은 교실 두 칸 크기(134), 도교육청과 학교 예산을 활용하여 공간 구성 단계에서부터 학생의 의견을 다양하게 수렴하고 전문가로부터 디자인 컨설팅을 받아 예술기반 교육과정 운영 시 예술적 상상력을 높이도록 했다.

 

예술공감터 아티움은 국악·뮤지컬·난타·필라테스 등의 문화예술 체험활동 오케스트라·댄스·보컬 등의 학생 자율동아리 활동 합창대회·팝송대회 등 공연장 기타 학생들의 생각을 마음껏 이야기하는 학생 자유발언대 등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또한, 학부모와 마을주민도 활용할 수 있도록 열린 예술체험 공간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한편, 광명 하일초등학교와 의정부 부용고등학교도 올해 안으로 각 학교의 환경과 특색을 반영한 예술공감터를 개관할 예정이다.

 

홍성순 경기도교육청 문예교육과장은 학생들의 창의성과 예술적 감수성 신장을 위해서는 획일화된 직사각형의 똑같은 교실환경이 다양하게 변화해야 한다면서, “다양한 교실환경에서 우리 학생들이 마음껏 뛰어놀고 체험하는 과정을 통해서 창의성과 예술 감성을 기를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에듀동아 이자현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