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기사




 

 

다가오는 빼빼로데이에 직장 동료의 선물을 챙기겠다는 답변이 48%에 달했다. 과반수에 가까운 직장인들이 동료에게 빼빼로를 선물하겠다고 답한 것이다.

 

이는 취업포털 잡코리아(대표 윤병준)가 빼빼로데이를 맞아 직장인 801명을 대상으로 직장생활과 데이(DAY)마케팅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다. 잡코리아가 데이(DAY) 마케팅에 대한 직장인들의 인식을 조사했다. ‘빼빼로데이를 포함한 데이기념일에 직장 동료들의 선물을 챙겨야 할까요?’라고 묻자, ‘챙기지 않아도 된다는 답변이 54.8%의 응답률로 우세했다. 선물을 챙겨야 한다는 답변은 45.2%였다.

 

잡코리아 조사 결과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중 48.3%가 이번 빼빼로데이에 동료 빼빼로를 챙기겠다고 답했다. 동료들에게 빼빼로를 선물하겠다고 답한 비율은 팀장/관리자(56.8%)’급 직장인들이 팀원(46.4%)’급 직장인보다 10.4% 높았다.

 

이들에게 빼빼로데이를 챙기는 이유를 묻자(*복수응답), ‘평소 친분이 있고 고마운 분들에게 감사를 표하기 위해자발적으로 챙긴다는 답변이 74.9%의 응답률로 압도적인 1위를 기록했다. 2위에는 상술이라 생각하지만 재미 있어서(29.5%)’ 챙긴다는 답변이 선정됐다. 반면 3위에는 다른 직원들이 챙겨서 어쩔 수 없이(20.9%)’ 챙긴다는 비자발적인 답변이 올라 눈길을 끌었다. 빼빼로를 챙기는 대상은 소속 본부팀 동료만(49.6%) 평소 친분이 있는 동료들에게만(24.8%) 회사 동료 전원(24.3%) 순이었다.

 

잡코리아가 빼빼로데이를 포함한 각종 데이기념일에 비용 부담을 느끼는지묻자, 61.0%그렇다고 답했다. ‘팀원(62.3%)’급 직장인들의 경우 팀장(55.4%)’급 직장인보다 비용 부담을 느낀다는 답변이 많았다. 만약 빼빼로를 선물한다면, 직장 동료 1인당 얼마가 적당할지 물었다. 그 결과 1인당 1000~2000원 미만이 적당하다는 답변이 47.1%1위에 올랐다. 다음으로 1000원 미만(17.5%) 2000~3000원 미만(16.6%) 4000~5000원 미만(6.1%) 순이었다.

 

한편, 직장인 38.0%는 빼빼로데이 등 각종 데이기념일 선물을 챙기고 후회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직장인들은 돈이 많이 들어서(49.0%) 눈치가 보여 억지로 선물했기 때문에(42.1%) 받는 사람이 그다지 좋아하지 않아서(36.5%) 등을 후회한 이유로 꼽았다(*복수응답).

    



▶에듀동아 유태관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