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기사
  • 알바생 63.3% ‘다음 급여일 전 알바비 다 쓴다’… 소진 기간은?
  • 유태관인턴 기자

  • 입력:2017.11.08 11:14




 

    

아르바이트생 5명 중 3명은 다음 알바 급여일이 오기 전에 알바비를 모두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대표 윤병준)이 알바생 1059명을 대상으로 아르바이트비 소진 기간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이같이 밝혔다.

 

조사결과 아르바이트생의 63.3%가 다음 급여일 전에 알바비를 다 소진한다고 응답했다. 이들 670명의 아르바이트비 평균 소진 기간은 18.1일 이었다. 여성이 17.9, 남성이 18.6일로 여성이 남성보다 하루 가량 먼저 알바비를 모두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 급여일 전에 아르바이트비를 다 소진하게 되는 가장 큰 이유는(*복수응답) ‘식비, 교통비 등 생활비가 많이 들어서(74.3%)’였다. 알바비 자체가 여유롭지 않아서(50.1%) 계획적 소비를 하지 못해서(27.2%) 학자금 대출 등 갚아야 할 빚이 많아서(11%) 주거비 지출이 많아서(9.6%) 등도 이유로 언급됐다.

 

이들은 아르바이트비를 다 쓴 후 다음 급여일까지 발생하는 지출은 주로(*복수응답) ‘부모님께 빌려서(51%)’ 충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상금을 사용한다(44.2%) 동료 및 지인에게 빌린다(18.7%) 신용카드를 사용한다(17.8%)가 뒤를 이었으며 지출을 최대한 자제한다는 응답도 4.6%를 차지해 눈길을 끌었다.

 

반면 다음 급여일 전에 알바비를 다 소진하지 않는다고 응답한 알바생 389명은 그 비결로(*복수응답) ‘충동구매를 하지 않는 등 계획적인 소비(72.8%)’를 첫째로 꼽았으며 신용카드 대신 체크카드 및 현금사용(51.4%)’이 뒤를 이었다. ‘아르바이트비 자체가 생활하기에 충분한 금액이라서(10%)’, ‘부모님께 아르바이트비를 맡기고 용돈으로 생활해서(6.2%)’ 등의 응답도 있었다.

 

한편 아르바이트생의 한달 평균 알바 소득은 681000원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아르바이트생의 58%는 아르바이트비 중 일부를 저축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에듀동아 유태관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