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엔터
  • 문화 인프라 36% 수도권에 집중, 지역에선 문화 향유 여전히 어렵다
  • 김수진 기자

  • 입력:2017.10.03 10:20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대구 중남구, 교육문화체육관광위)에 따르면 전국 문화인프라 및 공연 등의 수도권 편중이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화체육관광부가 곽상도 의원실에 제출한 ‘2017년 기준 전국 17개 시·도의 문화기반시설 현황'에 따르면 전국의 문화기반시설은 2657개로 전년보다 62(2.3%)가 늘었는데, 이중 수도권(서울·경기·인천)965개로 36.3% 비중을 차지해 여전히 편중되어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대구지역은 공공도서관 35, 박물관15, 미술관 4개 등 총 73개의 문화기반시설을 보유해 2.74%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고, 전국에 100개가 분포되어 있는 소규모 복합문예공간 문화의집은 단 한 곳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전국 417개의 영화관 중 198개가 수도권(서울·경기·인천)에 소재해 절반 가까이가 몰려있을 뿐 아니라 공연장도 전국 991개 중 556(56.1%)가 수도권에 집중되어 있어 지역의 문화향유기회가 줄어들 수밖에 없는 구조적인 문제점을 갖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실제로 올해 5대 국립예술단(국립오페라단, 국립합창단, 국립발레단, 국립현대무용단, 국립극단)의 공연 현황을 살펴보면 총 317회의 공연 중 310건의 공연이 서울지역에서 시행되었을 뿐 아니라 예술의전당의 영상화 사업도 36.4%가 수도권에서 집중되는 등 양질의 공연들이 모두 서울과 수도권을 중심으로 이루어지고 있는 현실이다.

 

예술행사 관람율도 서울 81.6%, 경기 84.4%, 인천 90.3%에 비해 대구는 67.8%로 전국 평균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은 물론 최하위권에 머물러 이를 대변하고 있다.

 

곽상도 의원은 문화 인프라의 수도권치중은 자연스럽게 지역 주민들의 문화향유기회를 박탈하는 결과로 이어질 수 밖에 없다고 지적하며 매년 반복되는 지적에도 문체부의 역할은 오히려 퇴보하고 있는 현실이라고 강조했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7.10.03 10:20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