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 충북대, 지역 주민 대상 ‘알기 쉬운 사회과학 아카데미’ 개강
  • 유태관인턴 기자

  • 입력:2017.09.14 17:53




 

충북대는 지난 13() 충북대 사회과학대학 행정대학원 세미나실에서 사회과학대학과 평생교육원이 공동 주최하는 3기 알기 쉬운 사회과학 아카데미개강식을 개최했다14() 밝혔다.
 

이번 과정은 2017년 국립대학 혁신지원사업의 하나로 지역주민과 소통 및 소양 함양을 위해 마련됐으며, 6주간 청주 시민 60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첫 강연인 13()에는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개헌과 민주주의를 주제로 강의했다.
 

앞으로는 사드와 위기의 한중관계(한석희 연세대 국제학대학원 교수) 조선거상이야기(김정호 연세대 경제대학원 특임교수) 기본소득-정당성과 필요성(김찬휘 정치경제연구소 대안부소장) 충북권 수해현장에서 시민사회의 역할(박연수 충북지속가능발전협의회 사무처장) 일상생활의 리더십(이기주 충북대 행정학과 교수)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김일수 충북대 사회과학대학 학장은 이번 3기 과정은 지역을 넘어 세계의 변화를 이해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이번 강좌를 통해 개인·지역·국내·국외의 변화에 대한 안목을 기르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번 강연을 통해 우리 사회를 정치·경제·사회·심리·행정 등 다양한 측면에서 깊이 있게 이해하고, 우리가 지향해야 할 미래가 무엇인지 성찰해 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에듀동아 유태관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

AD

▶ 에듀동아 핫클릭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문재인 대통령이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공약으로 내세운 이후 각 시·도교육감들도 나서 외고(국제고)·자사고의 폐지에 대한 각기 다른 주장을 펼치고 있습니다. 그동안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주장해왔던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서울 시내 몇몇 외고와 자사고에 앞으로 5년 더 학생을 뽑도록 허락하면서 “교육부 차원에서 외고·자사고 폐지에 대한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고 한발 물러선 입장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앞으로 교육부가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대해 어떻게 결정할지에 귀추가 주목되는 가운데 이 문제를 놓고 찬반 논란도 여전히 뜨겁습니다.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찬성하는 입장에선 이들 학교가 고교 서열화를 유발해 사교육 부담을 가중시키므로 폐지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는 경우도 있습니다. 특목고와 자사고를 폐지한다면 우수인재를 교육할 방법이 더욱 줄어든다는 것이지요.
여러분은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찬성한다.
53%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반대한다.
44%
잘 모르겠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