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입시
  • [2018 수시 경쟁률(마감 직전)] 서울교대, 학교장추천전형 경쟁률 낮아
  • 최송이 기자

  • 입력:2017.09.14 16:10
주요대학 수시모집 실시간 경쟁률









2018학년도 수시모집 원서접수가 대학별로 진행 중인 가운데, 서울교대의 수시모집 마감 직전 평균 경쟁률은 ‘5.54대 1’인 것으로 나타났다. 총 235명을 선발하는데 오후 4시 기준 현재까지 1357명이 지원한 것. 오전 10시 기준 경쟁률은 5.21대 1로, 오전 10시 이후 경쟁률이 크게 상승하지는 않았다.
 

서울교대는 수시모집에서 △학교장추천전형 △교직인성우수자전형 △사향인재추천전형 △다문화가정자녀전형 △기회균형선발Ⅰ전형 △특수교육대상자전형 △재외국민특별전형을 운영한다.
 

가장 많은 인원인 120명을 선발하는 교직인성우수자전형에는 현재까지 943명이 지원해 7.86대 1의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 중이다(오전 10시 7.38대 1). 60명을 선발하는 학교장추천전형에는 166명이 지원해 2.77대 1의 다소 낮은 경쟁률을 기록하고 있으며, 20명을 선발하는 사향인재추천전형에는 126명이 지원해 6.30대 1의 경쟁률을 나타내고 있다.
 

이외에 △다문화가정자녀전형 3.80대 1 △기회균형선발Ⅰ전형 3.40대 1 △특수교육대상자전형 4.40대 1 △재외국민특별전형 1.60대 1 등의 경쟁률을 기록하고 있다. 오전 10시 기준과 비교해도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서울교대는 오늘(14일) 오후 6시에 원서접수를 마감하며, 최종 경쟁률은 마감 후 서울교대 홈페이지에 공지한다.



 

 



 

 



▶에듀동아 최송이 기자 songi121@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7.09.14 16:10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

AD

▶ 에듀동아 핫클릭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문재인 대통령이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공약으로 내세운 이후 각 시·도교육감들도 나서 외고(국제고)·자사고의 폐지에 대한 각기 다른 주장을 펼치고 있습니다. 그동안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주장해왔던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서울 시내 몇몇 외고와 자사고에 앞으로 5년 더 학생을 뽑도록 허락하면서 “교육부 차원에서 외고·자사고 폐지에 대한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고 한발 물러선 입장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앞으로 교육부가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대해 어떻게 결정할지에 귀추가 주목되는 가운데 이 문제를 놓고 찬반 논란도 여전히 뜨겁습니다.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찬성하는 입장에선 이들 학교가 고교 서열화를 유발해 사교육 부담을 가중시키므로 폐지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는 경우도 있습니다. 특목고와 자사고를 폐지한다면 우수인재를 교육할 방법이 더욱 줄어든다는 것이지요.
여러분은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찬성한다.
53%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반대한다.
44%
잘 모르겠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