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 태풍 ‘탈림’ 중국 동부로 향해…앞으로 예상 경로는?
  • 유태관인턴 기자

  • 입력:2017.09.14 10:37

 

 

 

태풍 탈림14() 중국 동부로 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탈림은 곧 방향을 틀어 17일 일본으로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탈림14일 오전 3시경 일본 오키나와 서쪽 약 290km 떨어진 해상에서 중심기압 945hPa, 최대풍속 초속45m의 강풍으로 중국 동부로 전진하고 있는 중으로 관측되었고, 16() 새벽 3시경에는 서귀포 남쪽 약 410부근 해상에 도달해 17() 새벽 중심기압 965 헥토파스칼(hPa), 순간최대풍속 37m의 기존보다 다소 약화된 세력으로 일본 내륙에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제주도에 근접하는 16, 17일에는 탈림의 영향을 직간접적으로 받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강풍과 많은 비를 뿌릴 것으로 예측되어 관리당국의 더욱 세심한 대비가 요망된다.

 

한편, 제주도 및 동풍의 영향을 받는 경상도·전라도 일부지역을 제외한 전국은 대체로 맑을 것으로 예상된다.



▶에듀동아 유태관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 곰도리
    • 2017.09.14 15:16
    • 너무 많은 피해가 없었으면 좋겠네요.

▶ 많이 본 기사

AD

▶ 에듀동아 핫클릭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문재인 대통령이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공약으로 내세운 이후 각 시·도교육감들도 나서 외고(국제고)·자사고의 폐지에 대한 각기 다른 주장을 펼치고 있습니다. 그동안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주장해왔던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서울 시내 몇몇 외고와 자사고에 앞으로 5년 더 학생을 뽑도록 허락하면서 “교육부 차원에서 외고·자사고 폐지에 대한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고 한발 물러선 입장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앞으로 교육부가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대해 어떻게 결정할지에 귀추가 주목되는 가운데 이 문제를 놓고 찬반 논란도 여전히 뜨겁습니다.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찬성하는 입장에선 이들 학교가 고교 서열화를 유발해 사교육 부담을 가중시키므로 폐지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는 경우도 있습니다. 특목고와 자사고를 폐지한다면 우수인재를 교육할 방법이 더욱 줄어든다는 것이지요.
여러분은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찬성한다.
53%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반대한다.
44%
잘 모르겠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