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기사
  • [2018 수시 경쟁률(최종)] 경희대, 논술전형 Hospitality경영 막판에 지원자 몰려
  • 최송이 기자

  • 입력:2017.09.13 19:54
주요대학 수시모집 실시간 경쟁률









13일(수) 오후 6시에 원서접수를 마감한 경희대(서울)의 수시모집 최종 경쟁률은 ‘25.36대 1’로 나타났다. 앞서 오후 12시 기준 평균 경쟁률은 ‘19.28대 1’이었다.
 

550명을 선발하는 학생부종합전형(네오르네상스)에는 총 1만112명이 지원해 18.39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오후 12시 이후 1903명이 더 지원한 것이다. 생물학과의 경쟁률이 49.00대 1로 가장 높았으며, 회계·세무학과의 경쟁률이 7.29대 1로 가장 낮았다. 낮 12시 기준 8.71대 1로 비교적 낮은 경쟁률을 기록 중이던 응용영어통번역학과에는 마감 직전까지 수험생이 몰려 13.0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420명을 선발하는 논술우수자전형에는 3만517명이 지원해 72.66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오후 12시 기준 1만2478명이 지원해 31.20대 1의 경쟁률을 기록 중이었는데 마감 전까지 무려 1만8039명이 더 지원하면서 경쟁률이 대폭 상승했다. 한의예과(인문)의 경쟁률이 217.38대 1로 가장 높았으며, △의예과 137.14대 1 △간호학과(인문) 113.80대 1 △치의예과 101.75대 1 등 의학계열의 강세가 두드러졌다. 이외에는 △생물학과 88.36대 1 △언론정보학과 86.92대 1 △정보디스플레이학과 83.13대 1 등이 비교적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논술우수자전형에서 가장 낮은 경쟁률을 기록했던 지리학과의 경우 인문계열은 44.20대 1, 자연계열은 40.00대 1까지 경쟁률이 치솟았다. 수험생들이 경쟁률이 낮은 학과에 지원하려는 ‘눈치싸움’을 하다가 경쟁률이 몰린 것으로 보인다. 마찬가지로 낮 12시 기준 1.79대 1의 낮은 경쟁률을 기록했던 Hospitality경영학부의 경쟁률은 55.68대 1까지 치솟았으며, 2.8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던 관광학부 역시 최종적으로는 54.87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에듀동아 최송이 기자 songi121@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7.09.13 19:54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

AD

▶ 에듀동아 핫클릭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문재인 대통령이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공약으로 내세운 이후 각 시·도교육감들도 나서 외고(국제고)·자사고의 폐지에 대한 각기 다른 주장을 펼치고 있습니다. 그동안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주장해왔던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서울 시내 몇몇 외고와 자사고에 앞으로 5년 더 학생을 뽑도록 허락하면서 “교육부 차원에서 외고·자사고 폐지에 대한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고 한발 물러선 입장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앞으로 교육부가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대해 어떻게 결정할지에 귀추가 주목되는 가운데 이 문제를 놓고 찬반 논란도 여전히 뜨겁습니다.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찬성하는 입장에선 이들 학교가 고교 서열화를 유발해 사교육 부담을 가중시키므로 폐지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는 경우도 있습니다. 특목고와 자사고를 폐지한다면 우수인재를 교육할 방법이 더욱 줄어든다는 것이지요.
여러분은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찬성한다.
52%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반대한다.
45%
잘 모르겠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