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기사
  • [2018 수시 경쟁률(최종)] 한국외대, 터키·아제르바이잔어과 경쟁률 급상승
  • 김지연인턴 기자

  • 입력:2017.09.13 19:42
주요대학 수시모집 실시간 경쟁률





 

한국외대는 13일 오후 6시 수시 원서접수를 마감한 후 입학처 홈페이지를 통해 최종 경쟁률을 발표했다. 2018학년도 한국외대 수시모집 최종 경쟁률은 19.89대 1로 집계됐다. 오후 2시 기준 경쟁률이었던 15.21대 1보다 소폭 상승한 수치. 

 

전형별로는 △학생부교과전형(179명)이 11.35대 1 △학생부종합전형(378명)이 8.59대 1 △학생부종합-고른기회전형Ⅰ(38명)이 7.34대 1 △논술전형(450명)이 36.39대 1 △특기자전형(87명)이 6.71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오후 2시 기준 27.52대 1의 경쟁률을 보였던 논술전형을 제외하고는 모두 소폭만 상승한 것. 

 

선발인원이 가장 많은 논술전형에서는 9명을 선발하는 Language&Trade학부의 경쟁률이 60대 1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는 18명을 선발하는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부가 56대 1로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해당 모집단위 모두 오후 2시 기준으로 높은 경쟁률을 보였던 바 있다. 반면 오후 2시까지 경쟁률이 비교적 낮았던 독일어교육과와 중국어교육과는 각각 27.00대 1, 21.25대 1로 대폭 상승했다. 

 

학생부종합전형에서는 오후 2시 기준으로도 비교적 경쟁률이 높았던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부(17.73대 1) △정치외교학과(17.70 1) △한국어교육과(16.63대 1) 등이 여전히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경쟁률이 낮은 모집단위는 △이란어과(4.71대 1) △스페인어과(4.94대 1) △인문과학계열[언어인지과학과](4.20대 1) △태국어통번역학과(3.63대 1) 등이다. 

 

학생부교과전형에서는 오후 2시 경쟁률이 약 2대 1에 불과했던 터키·아제르바이잔어과가 최종 경쟁률 15.25대 1을 기록했다. 오후 2시 기준 경쟁률이 약 3대 1에 불과했던 인도어과와 몽골어과 역시 최종 경쟁률에서는 각각 9.50대 1, 8.50대 1을 기록하며 경쟁률이 대폭 상승했다. 

 

 



▶에듀동아 김지연인턴 기자 jiyeon01@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한국외대

# 한국외대 경쟁률

# 외대 경쟁률

# 외대 최종 경쟁률

# 한국외대 최종 경쟁률

# 수시 경쟁률

# 수시 최종 경쟁률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

AD

▶ 에듀동아 핫클릭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문재인 대통령이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공약으로 내세운 이후 각 시·도교육감들도 나서 외고(국제고)·자사고의 폐지에 대한 각기 다른 주장을 펼치고 있습니다. 그동안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주장해왔던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서울 시내 몇몇 외고와 자사고에 앞으로 5년 더 학생을 뽑도록 허락하면서 “교육부 차원에서 외고·자사고 폐지에 대한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고 한발 물러선 입장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앞으로 교육부가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대해 어떻게 결정할지에 귀추가 주목되는 가운데 이 문제를 놓고 찬반 논란도 여전히 뜨겁습니다.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찬성하는 입장에선 이들 학교가 고교 서열화를 유발해 사교육 부담을 가중시키므로 폐지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는 경우도 있습니다. 특목고와 자사고를 폐지한다면 우수인재를 교육할 방법이 더욱 줄어든다는 것이지요.
여러분은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찬성한다.
52%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반대한다.
45%
잘 모르겠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