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엔터
  • 대전학생교육문화원, 9월 독서의 달 ‘지식 다 나눔’ 행사 운영
  • 유태관인턴 기자

  • 입력:2017.09.13 13:12

대전학생교육문화원(원장 박노일)오는 13()부터 15()까지 9월 독서의 달을 맞아 재활용 도서 및 2016년도 하반기 발행 잡지를 무료로 배부하는 지식 다 나눔행사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학생학부모 및 지역주민의 정보 역량 강화를 위해 도서 603, 간행물 256권을 교육문화원 1층 로비에서 1인당 5권까지 무료로 배부할 계획이며, 수량 소진 시 조기 종료될 수 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대전학생교육문화원 홈페이지를 참고하거나 교육문화원 종합자료실로 전화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학생교육문화원 관계자는 다양한 정보자원의 무료 나눔으로 도서관 이용 활성화와 책 읽는 분위기 조성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으며, 관심있는 분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에듀동아 유태관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

AD

▶ 에듀동아 핫클릭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문재인 대통령이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공약으로 내세운 이후 각 시·도교육감들도 나서 외고(국제고)·자사고의 폐지에 대한 각기 다른 주장을 펼치고 있습니다. 그동안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주장해왔던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서울 시내 몇몇 외고와 자사고에 앞으로 5년 더 학생을 뽑도록 허락하면서 “교육부 차원에서 외고·자사고 폐지에 대한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고 한발 물러선 입장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앞으로 교육부가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대해 어떻게 결정할지에 귀추가 주목되는 가운데 이 문제를 놓고 찬반 논란도 여전히 뜨겁습니다.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찬성하는 입장에선 이들 학교가 고교 서열화를 유발해 사교육 부담을 가중시키므로 폐지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는 경우도 있습니다. 특목고와 자사고를 폐지한다면 우수인재를 교육할 방법이 더욱 줄어든다는 것이지요.
여러분은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찬성한다.
53%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반대한다.
45%
잘 모르겠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