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 한국공항공사 신입 채용 오늘 13일 오후 3시 마감… 정규직 전환 조건은?
  • 유태관인턴 기자

  • 입력:2017.09.13 12:39

 

 

 

한국공항공사 신입사원 모집이 13() 오후 3시에 마감된다.

 

이번에 신입사원 채용 방식은 채용형인턴으로 2개월간의 인턴 기간을 거쳐 정규직(5급감)으로 전환되는 방식이며 전환 조건은 근무 종료 후 전환 평가에서 만점 중 80%이상 시 정규직 전환이 이루어진다. 2016년의 경우 100% 전환이 이루어졌다.

 

채용분야는 채용전형별로 상이하다.

 

먼저 일반전형에서는 행정(경영·회계·기록물관리) 전산 토목 건축 기계 환경 전기 통신전자 분야를 채용하며 외국어전형에서는 베트남어 아랍어 분야를, ‘장애인전형에서는 행정(경영) 토목 전기 통신전자 분야를 모집한다.

 

채용절차는 서류전형 필기시험 1차 실무진 면접 2차 경영진 면접 신체검사 순으로 이루어지며 필기시험에서 이루어지는 직업기초능력평가의 내용은 NCS 홈페지에서 확인가능하다.

 

서류전형 발표는 오는 26() 발표며 나머지 전형에 대한 발표 날짜는 추후 공지될 예정이다.



▶에듀동아 유태관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

AD

▶ 에듀동아 핫클릭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문재인 대통령이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공약으로 내세운 이후 각 시·도교육감들도 나서 외고(국제고)·자사고의 폐지에 대한 각기 다른 주장을 펼치고 있습니다. 그동안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주장해왔던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서울 시내 몇몇 외고와 자사고에 앞으로 5년 더 학생을 뽑도록 허락하면서 “교육부 차원에서 외고·자사고 폐지에 대한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고 한발 물러선 입장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앞으로 교육부가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대해 어떻게 결정할지에 귀추가 주목되는 가운데 이 문제를 놓고 찬반 논란도 여전히 뜨겁습니다.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찬성하는 입장에선 이들 학교가 고교 서열화를 유발해 사교육 부담을 가중시키므로 폐지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는 경우도 있습니다. 특목고와 자사고를 폐지한다면 우수인재를 교육할 방법이 더욱 줄어든다는 것이지요.
여러분은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찬성한다.
53%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반대한다.
44%
잘 모르겠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