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입시
수시 원서 접수 시작… 수험생들은 위한 경쟁률 활용법






 

2018학년도 수시모집 원서접수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대학들이 매 시간 실시간 경쟁률을 속속 발표함에 따라 수험생들의 관심도 경쟁률에 집중되고 있다.

그러나 실시간 경쟁률만 보고 지원했다가는 큰 코 다칠 수 있다는 사실. 경쟁률 추이를 지켜보다가 마감 직전에야 지원하는 이른바 ‘소나기 지원’ 때문이다. 이로 인해 경쟁률이 짧은 시간 갑작스레 상승하는 현상이 매년 나타나고 있는 것.


그렇다면 단순히 경쟁률이 낮다는 이유로 당초 고려하지 않았던 대학 및 학과에 갑자기 지원하는 것이 정말로 바람직할까? 혹은 경쟁률이 높다고 해서 무조건 지원을 반려해야하는 것일까? 입시 전문가들의 도움을 받아 지원 대학의 경쟁률을 어떻게 바라봐야 하는지 알아본다.

 



○ ‘소나기 지원’ 유의하라


입시전문가들은 대학에서 공개하는 실시간 경쟁률만을 기준으로 지원 여부를 급하게 결정하는 것은 위험하다고 입을 모은다. 전국의 모든 수험생들이 실시간 경쟁률에 ‘초집중’하고 있는 상황. 눈치싸움을 벌이다가 마감 직전에 지원하는 경우가 많아 막상 뚜껑을 열어보면 접수 직전 1~2대1에 불과했던 경쟁률이 심한 경우 10대1까지 치솟는 경우도 있다.


이러한 경쟁률에 속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무엇보다 수시 원서접수 홈페이지에서 공개하는 예상 경쟁률, 그리고 각 대학에서 공개하는 전년도 경쟁률 및 입시결과를 종합적으로 고려해야한다. 객관성을 최대한 확보하기 위해서다.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수석연구원은 “실시간 경쟁률도 주의 깊게 지켜봐야 하겠지만 올해 예상 경쟁률과 지난해 최종 경쟁률, 그리고 지난해 입시결과 등을 두루 살펴야 보다 객관적인 판단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 경쟁률 특히 눈여겨봐야하는 전형은? ‘학생부교과전형’


하지만 학생부교과전형이라면 이야기가 좀 다르다. 마지막까지 실시간 경쟁률 추이를 지켜보며 신중하게 지원할 필요가 있는 것. 왜일까?


비교과 활동 및 자기소개서 등이 중요한 학생부종합전형, 그리고 논술고사와 적성고사가 중요한 논술전형 및 적성고사전형과 달리 오로지 ‘교과 내신 성적’으로만 승부를 보기 때문. 즉, 경쟁률이 높아지면 교과 내신 성적 합격선 또한 높아지므로 결과적으로 경쟁률이 합격 여부에 큰 영향을 미치게 되는 것이다. 적정 또는 소신 지원하는 경우라면 작은 점수 차이만으로도 합격과 불합격이 갈릴 수 있으므로 경쟁률을 토대로 합격 가능성을 객관적으로 따져봐야 한다.


이때 모집인원을 함께 고려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교과 내신 성적에서 충분한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하더라도 모집인원이 2~5명으로 적다면 그만큼 경쟁률이 높아지고 합격 가능성은 낮아지기 때문.


추가합격자 수를 고려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학생부교과전형의 경우 내신 성적이 좋은 학생들이 여러 대학에 복수로 합격하는 경우가 많아, 다수의 추가 합격자를 배출한 대학 및 학과에 지원한다면 예상치 못한 합격의 기회를 얻을 수 있다.

 



○ 학생부종합전형·수능 최저학력기준有 전형 “경쟁률에 좌우되기보단 소신 있게 지원해야”


반면 학생부종합전형이나 논술고사전형 또는 적성고사전형 등 대학별고사를 치르는 전형의 경우 경쟁률에 지나치게 좌우될 필요는 없다. 이 전형들은 ‘비교과 활동’ ‘논술고사’ ‘적성고사’라는 변수가 있어 오히려 경쟁률에는 큰 영향을 받지 않기 때문.


또한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하는 전형 역시 중요한 변수는 경쟁률이 아닌 수능 최저학력기준 그 자체라는 점을 기억하자. 실제로 대부분의 논술전형 경쟁률은 30대1을 훨씬 웃돌지만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충족한 수험생들 사이의 실질적인 경쟁률은 10대1 미만으로 떨어지는 상황. 학생부종합전형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지난해 서강대 학생부종합일반형의 최종 경쟁률은 21.81대1이었지만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충족한 수험생들 사이에서의 경쟁률은 약 9대1에 불과했다. 상위대학 학생부종합전형의 경쟁률이 일반적으로 1대1 이상인 것을 고려해도 높지 않은 편. 수능 최저학력기준 충족에 대한 자신이 있다면 소신 있게 지원하는 자세도 필요한 것이다.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수석연구원은 “학생부종합전형이나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하는 전형들의 경우 다른 변수들이 더욱 크게 작용해 경쟁률에는 큰 영향을 받지는 않는 편”이라면서 “경쟁률이 높다는 이유만으로 갑자기 계획을 수정하기보다는 처음에 정했던 기준과 소신을 지키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에듀동아 김재성 기자 kimjs6@donga.com, 김지연인턴 기자 jiyeon01@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수시

# 수시경쟁률

# 수시 경쟁률

# 고3 수시

# 고3

# 수험생

# 수험생 수시 경쟁률

# 상위대학 수시 경쟁률

# 주요대학 수시 경쟁률

# 소나기 지원

# 접수 마감

# 수시 접수 마감

#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

AD

▶ 에듀동아 핫클릭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문재인 대통령이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공약으로 내세운 이후 각 시·도교육감들도 나서 외고(국제고)·자사고의 폐지에 대한 각기 다른 주장을 펼치고 있습니다. 그동안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주장해왔던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서울 시내 몇몇 외고와 자사고에 앞으로 5년 더 학생을 뽑도록 허락하면서 “교육부 차원에서 외고·자사고 폐지에 대한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고 한발 물러선 입장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앞으로 교육부가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대해 어떻게 결정할지에 귀추가 주목되는 가운데 이 문제를 놓고 찬반 논란도 여전히 뜨겁습니다.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찬성하는 입장에선 이들 학교가 고교 서열화를 유발해 사교육 부담을 가중시키므로 폐지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는 경우도 있습니다. 특목고와 자사고를 폐지한다면 우수인재를 교육할 방법이 더욱 줄어든다는 것이지요.
여러분은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찬성한다.
53%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반대한다.
44%
잘 모르겠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