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입시





계속되는 학령인구 감소 추세에 따라 올해 11월 16일(목) 치러지는 대학수학능력시험 지원자가 60만 명을 밑돌 것으로 전망된다.


오늘(11일)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공개한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응시원서 접수 결과에 따르면 2018학년도 수능에는 전년 대비 1만2460명이 감소한 59만3527명이 지원했다. 60만명 선이 무너진 것.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의 자료를 토대로 2018학년도 수능 응시자 현황을 살펴본다.




○ 지원 자격별·성별 현황… ‘재학생은 줄고 재수생은 늘고’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의 2018학년도 수능 응시원서 접수 마감 결과, 전년 대비 1만2460명 감소한 59만3527명이 지원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중 재학생은 전년 대비 1만4468명이 감소한 44만4874명(74.9%)이다. 졸업생은 전년 대비 2412명이 증가한 13만7532명(23.2%)이 응시한다. 검정고시 등 기타 지원자는 404명 감소한 1만1121명(1.9%)이다.


성별로는 남학생이 전년 대비 6831명 감소한 30만3620명(51.2%), 여학생은 5629명 감소한 28만9907명(48.8%)이다.




○ 선택 영역・분야별 현황… ‘생활과 윤리’ ‘지구과학Ⅰ’ ‘아랍어’ 강세
 


영역별로는 전체 지원자 59만3527명 중 국어 영역은 59만1324명(99.6%), 수학 영역은 56만2731명(94.8%), 영어 영역은 58만7497명(99.0%), 한국사 영역은 59만3527명(100%), 탐구 영역은 57만4546명(96.8%), 제2외국어/한문 영역은 9만2831명(15.6%)이 선택했다.


수학 영역 지원자 56만2731명 중 가형 선택 자는 18만5971명(33.0%), 나형 선택자는 37만6760명(67.0%)이다.


탐구영역 지원자 57만4546명 중 사회탐구 영역 선택자는 30만3719명(52.9%), 과학탐구 영역 선택자는 26만4201명(46.0%), 직업탐구 영역 선택자는 6626명(1.1%)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렇다면 영역별로 가장 많은 수험생들이 선택한 과목은 무엇일까. 사회탐구 영역 지원자 30만3719명 중 18만4127명(60.6%)이 ‘생활과 윤리’를 선택하고, 과학탐구 영역 지원자 26만4201명 중 16만7646명(63.5%)이 ‘지구학Ⅰ’을 선택했다. 직업탐구 영역에서는 지원자 6626명 중 2781명(42.0%)이 ‘상업 경제’를 선택했다.


제2외국어/한문 영역에서 아랍어 강세는 여전했다. 지원자 9만2831명 중 6만6304명(71.4%)이 ‘아랍어Ⅰ’을 선택했다. 



▶에듀동아 김재성 기자 kimjs6@donga.com, 김지연인턴 기자 jiyeon01@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수능

# 수학능력시험

# 2018수능

# 고3수능

# 수능응시자

# 수능과목 선택

# 수능 사탐 과목 선택 비율

# 수능 과탐 과목 선택 비율

# 수능 응시

# 수능 재수생

# 수능 수험생

# 수험생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