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 현대자동차 채용 D-1… 마지막 점검, ‘이것’만은 반드시
  • 최송이 기자

  • 입력:2017.09.07 13:55








현대자동차 채용 마감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현대자동차는 오는 8일(금) 정오에 2017년 하반기 신입채용 접수를 마감한다.
 

현대자동차 신입에 지원하려면 △2018년 2월 졸업예정자 혹은 기졸업자(석사포험)로 2018년 1월 입사 가능자 △해외 여행에 결격 사유가 없는 자 △2015년 9월 8일부터 2017년 9월 8일 기간 내 취득한 영어 성적(토익, 토익스피킹, 오픽, 텝스, 텝스 스피킹 중 1개 이상)을 보유하고 있는 자 등의 요건을 모두 만족해야 한다.
 

지원서 접수 마감일에는 지원자가 대거 몰릴 수 있으므로 접수 기간 내에 여유 있게 사전 제출하는 것이 좋다. 또한 지원서의 내용이 사실과 다르거나 문서로 증빙이 불가할 경우 합격이 취소되거나 전형상의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므로 참고해야 한다.
 

한편, 지원서를 제출한 뒤에는 최종 제출 완료가 됐는지 다시 한번 확인해야 한다. 마이페이지에서 지원한 공고를 조회하면 빨간 글씨로 ‘제출완료’가 표시된다. 만약 ‘임시저장’이라고 표시되는 경우에는 아직 지원서를 작성만 하고 최종 제출하지 않은 것이므로 마감 시한 전 최종 제출을 완료해야 한다.

 

 



▶에듀동아 최송이 기자 songi121@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7.09.07 13:55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

AD

▶ 에듀동아 핫클릭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문재인 대통령이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공약으로 내세운 이후 각 시·도교육감들도 나서 외고(국제고)·자사고의 폐지에 대한 각기 다른 주장을 펼치고 있습니다. 그동안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주장해왔던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서울 시내 몇몇 외고와 자사고에 앞으로 5년 더 학생을 뽑도록 허락하면서 “교육부 차원에서 외고·자사고 폐지에 대한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고 한발 물러선 입장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앞으로 교육부가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대해 어떻게 결정할지에 귀추가 주목되는 가운데 이 문제를 놓고 찬반 논란도 여전히 뜨겁습니다.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찬성하는 입장에선 이들 학교가 고교 서열화를 유발해 사교육 부담을 가중시키므로 폐지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는 경우도 있습니다. 특목고와 자사고를 폐지한다면 우수인재를 교육할 방법이 더욱 줄어든다는 것이지요.
여러분은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찬성한다.
53%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반대한다.
45%
잘 모르겠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