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 CJ 채용 진행 중… 채용설명회 일정 참고하라
  • 최송이 기자

  • 입력:2017.09.07 13:34








CJ그룹이 하반기 채용에 나섰다. 현재 CJ헬스케어 생산직 신입사원과 CJ프레시웨이 단체급식 신입 영양사, 조리사 채용을 비롯해 경력, 인턴십 채용도 진행 중이다.
 

CJ헬스케어 생산직 신입사원은 오는 14일(금)까지 △생산 △공무 △생산지원 △품질관리 등으로 나눠 모집한다. 오는 23일(토) 테스트 전형이 치러지며, 면접은 10월 중에 진행 된다.
 

CJ프레시웨이 영양사와 조리사는 오는 12일(화)까지 모집한다. 영양사와 조리사는 1차 서류전형을 통과하면 2차 실무면접과 CJAT를 치르게 된다. 신입 영양사의 경우 영양사 면허증, 조리사 자격증(1개 이상)을 소지해야 하며 임상영양사 보유자는 우대된다. 신입 조리사의 경우 조리사 자격증(1개 이상)을 소지해야 한다.
 

한편, CJ는 취업준비생들을 위해 현재 채용 설명회를 진행 중이다. 자세한 일정은 CJ 채용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에듀동아 최송이 기자 songi121@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7.09.07 13:34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

AD

▶ 에듀동아 핫클릭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문재인 대통령이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공약으로 내세운 이후 각 시·도교육감들도 나서 외고(국제고)·자사고의 폐지에 대한 각기 다른 주장을 펼치고 있습니다. 그동안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주장해왔던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서울 시내 몇몇 외고와 자사고에 앞으로 5년 더 학생을 뽑도록 허락하면서 “교육부 차원에서 외고·자사고 폐지에 대한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고 한발 물러선 입장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앞으로 교육부가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대해 어떻게 결정할지에 귀추가 주목되는 가운데 이 문제를 놓고 찬반 논란도 여전히 뜨겁습니다.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찬성하는 입장에선 이들 학교가 고교 서열화를 유발해 사교육 부담을 가중시키므로 폐지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는 경우도 있습니다. 특목고와 자사고를 폐지한다면 우수인재를 교육할 방법이 더욱 줄어든다는 것이지요.
여러분은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찬성한다.
53%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반대한다.
45%
잘 모르겠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