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입시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9월 모의평가 활용법







 

2018학년도 9월 수능 모의평가가 딱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하 평가원) 주관으로 6일(수) 실시되는 9월 모의평가는 재수생은 물론 반수생까지 합류해 수능과 가장 비슷한 모집단으로 치러진다. 자신의 수능 경쟁력을 가장 객관적으로 점검해볼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인 것.

수시모집을 집중적으로 노리는 수험생이라도 9월 모의평가는 중요하다. 일단 수시에 합격한 후에는 정시 지원이 불가능하기 때문. 정시로도 충분히 갈 수 있는 대학에 구태여 수시 지원하는 ‘낭비’를 막으려면, 자신의 수능 성적을 가늠해 볼 수 있는 9월 모의평가를 판단의 지렛대로 삼아야 한다.


그렇다면 9월 모의평가를 어떻게 활용해야 의미 있는 ‘수능 전초전’으로 남길 수 있을까. 구체적인 9월 모의평가 활용법을 입시전문가들로부터 들어봤다.




○ 9월 모평에서 확인해야 할 것…‘국어 지문 수’, ‘수학 21․29번 문항’


9월 모의평가를 효과적인 수능 대비책으로 활용하려면 지난 6월 모의평가와 함께 비교·분석하여 수능 출제경향을 ‘제대로’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6월과 9월 모의평가를 통해 새로운 유형이나 달라진 난이도에 대한 수험생들의 대비도를 점검하고, 그 결과를 수능 출제에 반영한다. 만약 6월과 9월 모의평가에서 공통적으로 나타는 변화라면 수능에서도 그 변화가 이어질 확률이 크다. 그렇다면 9월 모의평가에서 눈여겨 봐야 할 변화는 무엇일까.


지난 6월 치러진 수능 모의평가의 경우 국어영역에서 총 7개이 출제됐다. 이는 지난해보다 1개가 늘어난 것. 지문의 개수 변화는 △지문의 길이 △지문 당 문항 수 △문항별 난이도의 변화도 동반하기 때문에 수험생들이 반드시 확인해야 할 사항이다. 만약 9월 모의평가에서도 이러한 경향이 유지된다면 올해 수능 또한 비슷하게 출제될 확률이 높으므로 수험생들은 국어영역의 변화에 대비해 자신의 학습법을 재점검해 봐야 한다.


수학영역도 주목하자. 수학영역은 가·나형 모두 객관식 마지막 문항인 21번, 주관식 마지막 두 문항인 29번, 30번이 대체로 어렵게 출제된다. 특히 30번 문항이 까다로운 편. 지난해 6월 모의평가에서 해당 문항들의 오답률을 보면 가형 기준으로 30번 문항의 오답률은 97%, 29번과 21번 문항의 오답률은 각각 74%와 53%였다. 나형에서도 30번 문항의 오답률은 97%, 29번과 21번 오답률은 각각 89%와 70%를 기록해 비슷한 경향을 보였다.


하지만 올해 6월 모의평가에선 30번 문항 못지않게 21번과 29번 문항이 복병으로 떠올랐다. 가형 30번 문항의 오답률은 93%로 지난해에 비해 4%p 줄었든 반면 29번과 21번 문항의 오답률은 각각 89%와 96%를 기록해 지난해에 비해 크게 상승했다. 나형도 마찬가지. 나형 30번 문항의 오답률은 지난해보다 1%p 감소한 반면 21번과 29번 문항의 오답률은 지난해에 비해 각각 5%p, 20%p가 상승했다. 즉, 초고난도 문항으로 꼽히는 30번 문항의 난도를 다소 낮춘 대신 21번과 29번 문항의 난도를 높인 것이다. 만약 9월 모의평가에서도 이런 경향이 이어진다면 수험생들은 고난도 문항 간의 난도 격차가 줄어드는 ‘난이도의 상향평준화’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


김병진 이투스 교육평가연구소장은 “수험생들은 9월 모의평가를 통해 6월 모의평가에서 나타난 경향이 수능까지 이어질지를 예측해 적절한 학습 전략을 세워야한다”면서 “두 영역 모두 풀이시간이 길어질 것으로 예상되므로 시간 관리를 더욱 철저히 연습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수시 지원, 9월 모평만 보지 말고 ‘추이’ 봐라


수시 지원자의 경우 9월 모의평가 결과를 보다 냉정히 바라보는 것이 필요하다. 다른 모의고사에 비해 9월 모의평가의 중요도가 훨씬 큰 것이 사실이지만, 3월부터 이어진 수차례의 모의고사에서 드러난 성적 추이 또한 자신의 수능 성적을 가늠하는 데 무시할 수 없는 지표다. 직전 모의고사까지 줄곧 중위권의 성적을 보였던 수험생이 9월 모의평가에서 갑자기 상위권의 성적을 받았다고 해서 9월 모의평가 성적이 자신의 ‘진짜 실력’이라고 믿어선 곤란하단 뜻.


9월 모의평가 성적이 높다고 자만하여 지나치게 상향지원을 하거나, 혹은 성적이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고 좌절하여 지나친 하향지원을 하는 것 모두 위험하다. 지나친 상향지원 시 ‘불합격’에 이를 수 있고, 하향지원 시 이른바 ‘수시납치’를 당할 수 있기 때문이다. 결국 9월 모의평가를 포함해 그간 치러온 모의고사에서의 성적 추이를 꼼꼼히 분석해 자신의 실력을 판단하는 것이 보다 객관적이다.


김병진 소장은 “9월 모의평가 성적만으로 수능 성적을 가늠하는 것은 위험하다”면서 “9월 모의평가 성적만이 아니라 현재까지 치른 모든 모의고사 성적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수능 최저학력기준 충족 가능 여부를 판단해 지원해야한다”고 조언했다.




○ 단 한번 뿐인 수능 위한 나만의 ‘루틴’, 9월 모평서 연습


9월 모의평가는 수능 출제기관에서 주관하는 마지막 모의고사인 만큼 실제 수능에 응한다는 마음으로 임하는 것이 좋다. 단 한번 뿐인 수능에 앞서 9월 모의평가에서 수능 예행연습을 해본다면 실제 수능에서의 긴장감도 최소화할 수 있다.


특히 수능에서 긴장하지 않고 문제를 풀 수 있도록 자신만의 ‘루틴’을 만들어 적용해보는 것도 방법이다. 예를 들어 ‘국어영역에선 화법·작문·문법을 가장 나중에 풀겠다’ ‘수학영역에서 고난도 문제는 가장 마지막에 풀겠다’ ‘영어영역 듣기시험 중에는 절대로 독해문제를 먼저 풀지 않겠다’ ‘종료 5분 전에는 마킹을 시작한다’ 등의 법칙을 정해 9월 모의평가에서 연습해보는 것.


‘D-7’ 학습전략을 세워 실천해보는 것도 좋다. 현재 9월 모의평가까지는 딱 일주일이 남은 상황. 일주일 동안 어떤 과목의 어떤 단원들을 어떤 방식으로 공부할지 정한 뒤 이를 이번 9월 모의평가에서 시뮬레이션해보고 ‘수능 D-7 학습전략’으로 활용하는 것이다. 가령 일주일 전에는 개념 복습을 하고, 2~3일 전에는 6·9월 모의평가를 다시 한 번 풀어본 뒤, 하루 전에는 오답노트 중심으로 틀렸던 문제를 점검해보는 식. 긴장감이 가장 클 수능 일주일 전 학습전략을 미리 시행해볼 수 있어 큰 도움이 된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마인드 컨트롤’이다. 수험생들은 수능 직전 치러지는 9월 모의평가 결과에 따라 심리적으로 큰 영향을 받기 마련. 기대한 만큼의 성적을 얻지 못했더라도 좌절하기보다는 ‘예방주사’를 맞았다고 생각하는 것이 필요하다.


임성호 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이사는 “수능이 얼마 남지 않은 시점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마인드 컨트롤”이라면서 “9월 모의평가에서 기대한 성적을 얻지 못했더라도 수능에서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기 위한 기회로 삼아 끝까지 정진하라”고 조언했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김지연인턴 기자 jiyeon01@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9월

# 9월모의평가

# 9월모평

# 9월모의고사

# 9월모의고사활용

# 9월모고활용

# 9월모고

# 9월모의고사수능

# 9월모평수능

# 수능

# 9월 모평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