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 제36회 한국사능력검정시험, 내일 실시… 출제 유형은?
  • 송해인인턴 기자

  • 입력:2017.08.11 11:11

 


제36회 한국사능력검정시험이 내일(12일) 오전 10시에 치러진다.

 

 

최근 한국사능력검정시험은 인증 점수가 있으면 공무원 시험 등에 가산점 부여 등 7가지의 각종 특전이 주어져 수험생들의 관심이 높다. 

 

국사편찬위원회는 △역사 지식의 이해 △연대기의 파악 △역사 상황 및 쟁점의 인식 △역사 자료의 분석 및 해석 △역사 탐구의 설계 및 수행 △결론의 도출 및 평가 등 6가지 출제 유형에 따라 한국사능력검정시험을 출제하고 있다.

 

수험생들은 한국사능력검정시험 홈페이지에 공지된 출제 유형을 확인하여 내일 있을 시험에 대비하는 것이 좋겠다.

 

제36회 한국사능력검정시험의 시험결과(합격자)는 오는 29일(화) 오전 10시 한국사능력검정시험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된다.


 



▶에듀동아 송해인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

AD

▶ 에듀동아 핫클릭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문재인 대통령이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공약으로 내세운 이후 각 시·도교육감들도 나서 외고(국제고)·자사고의 폐지에 대한 각기 다른 주장을 펼치고 있습니다. 그동안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주장해왔던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서울 시내 몇몇 외고와 자사고에 앞으로 5년 더 학생을 뽑도록 허락하면서 “교육부 차원에서 외고·자사고 폐지에 대한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고 한발 물러선 입장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앞으로 교육부가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대해 어떻게 결정할지에 귀추가 주목되는 가운데 이 문제를 놓고 찬반 논란도 여전히 뜨겁습니다.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찬성하는 입장에선 이들 학교가 고교 서열화를 유발해 사교육 부담을 가중시키므로 폐지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는 경우도 있습니다. 특목고와 자사고를 폐지한다면 우수인재를 교육할 방법이 더욱 줄어든다는 것이지요.
여러분은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찬성한다.
54%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반대한다.
43%
잘 모르겠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