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엔터
  • 10대가 맞이할 세상, 새로운 미래직업
  • 최송이 기자

  • 입력:2017.08.10 14:03

 

 

 

출판사 미디어숲이 ‘10대가 맞이할 세상, 새로운 미래직업’을 최근 출간했다. 이 책은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하기 위한 청소년 진로 가이드북으로, 청소년 진로 코칭 전문가들이 10대에게 건네는 미래직업 이야기를 들려준다. 자기 탐색을 통해 진로를 찾아가는 청소년들에게 4차 산업혁명에 따른 직업 변화의 원리를 친절하게 설명해주어 청소년들은 자연스럽게 미래직업의 변화에 대한 통찰력을 얻을 수 있다. 이 책은 부모와 교사들에게는 아이 진로 지도를 위한 유용한 지침서가 되고, 청소년들에게는 4차 산업혁명에 대한 개념을 잡고 그 이해를 바탕으로 각자의 꿈을 이루게 하는 나침반이 되어줄 것이다. 


○ [책 소개] 청소년들을 위한 미래직업 지침서

직업의 정의와 개념이 뒤바뀌고 있다.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3D 프린팅 등 4차 산업혁명을 대변하는 낯선 용어들이 쓰나미처럼 몰려오고 있다. 변화는 이미 시작되어 사회, 경제, 문화, 생활 전반에 뻗치고 있다. 미래를 살아가야 할 청소년들은 앞으로 닥칠 미래 사회의 모습도 막연한데 진로까지 고민해야 하는 이중 부담을 안고 있다. 이러한 청소년들을 위해 청소년 진로코칭 전문가들은 수많은 학생과 진로수업을 진행하며 현재 학생들의 미래와 직업에 대한 인식을 살피고 고민을 함께 나누었다. 그렇게 축적된 자료를 바탕으로 미래직업 변화의 세계를 이 책에 담았다. 

청소년들이 4차 산업혁명이라는 거대한 물결에 휩쓸리지 않고, 성공적으로 살아갈 수 있도록 미래직업 이야기를 들려준다. 4차 산업혁명에 따른 기술 변화로 파생되는 직업 세계는 어떻게 달라질 것인지, 그 속에서 무엇을 준비해야 하는지를 실제 학생들과 진행한 진로수업의 사례와 다양한 직업 변화의 예시를 통해 알기 쉽게 보여준다. 

○ [저자 소개] 김 승, 이정자, 정동완

-김 승
대한민국 모든 학교에 진로교사가 생기는 꿈을 꾸며 ‘나만의 북극성을 찾아라’ 진로교육 바이블을 제공했다. “책의 내용을 직접 수업으로 해보고 싶다”는 교사들의 요청을 받고 ‘교원들을 위한 온라인진로연수와 학생들을 위한 온라인 진로캠프를 만들었다. 이제 남은 일은 ‘미래직업에 대비한 진로교육’의 가이드를 학교에 보급하는 것이다. 현재 한국교원캠퍼스 교수, 한국창직종합학교 교수, 티엠디 교육그룹 수석컨설턴트로 활동하고 있다. 저서로는 ‘습관 66일의 기적’, ‘베이스캠프’, ‘파더라이즈’, ‘이것이 진로다 세트’ 등이 있다.

-이정아
‘이 땅의 모든 아이들은 특별하다’는 믿음 아래 청소년 글로벌 인재 양성을 꿈꾸는 ㈜TMD교육그룹의 대표 강사이자 수석컨설턴트다. 청소년들의 행복한 삶과 진정한 성장을 꿈꾸며 급격하게 변하는 사회 속에서 청소년들이 꿈을 펼치도록 돕기 위해 힘쓰고 있다. ‘창직(Job creation)’을 기반으로 한 청소년 진로 교육, 주도력 있는 삶의 기반이 되는 자기주도학습 등 다양한 청소년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보급하고 있다. 저서로는 ‘공부 계획의 힘’, ‘어디로 튈지 모르는 중학생의 멘토 부모 되기’ 등이 있다. 

-정동완
김해 율하고등학교 영어 교사이자 EBS 파견교사이다. 경남교육청와 김해교육지원청의 컨설턴트로 활동했으며, EBS 영어 인기강좌 ‘구사일생’, EBS 진학 특강 ‘최고수’, 진로 진학 콘서트에서 300회 이상 강연했다. 저서로는 ‘학생부종합전형 고교백서’, ‘학종혁명’, ‘대입혁명’ 등이 있고, 20여 권이 넘는 다수의 영어 교재를 출간했다. 

 



▶에듀동아 최송이 기자 songi121@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7.08.10 14:03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

AD

▶ 에듀동아 핫클릭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문재인 대통령이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공약으로 내세운 이후 각 시·도교육감들도 나서 외고(국제고)·자사고의 폐지에 대한 각기 다른 주장을 펼치고 있습니다. 그동안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주장해왔던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서울 시내 몇몇 외고와 자사고에 앞으로 5년 더 학생을 뽑도록 허락하면서 “교육부 차원에서 외고·자사고 폐지에 대한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고 한발 물러선 입장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앞으로 교육부가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대해 어떻게 결정할지에 귀추가 주목되는 가운데 이 문제를 놓고 찬반 논란도 여전히 뜨겁습니다.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찬성하는 입장에선 이들 학교가 고교 서열화를 유발해 사교육 부담을 가중시키므로 폐지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는 경우도 있습니다. 특목고와 자사고를 폐지한다면 우수인재를 교육할 방법이 더욱 줄어든다는 것이지요.
여러분은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찬성한다.
54%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반대한다.
43%
잘 모르겠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