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입시
  • 교육부 수능절대평가… ‘본고사 부활하는 것 아냐?’ 불안에 떠는 학생들
  • 김효정인턴 기자

  • 입력:2017.08.10 11:45

 



교육부가 10일 수능시험에서 최소 4과목 이상을 절대평가로 시행하겠다는 내용을 담은 ‘2021학년도 수능 개편 시안’을 발표했다. 

  

교육부가 발표한 ‘2021학년도 수능 개편 시안’에는 2015 개정 교육과정에 따라 ‘통합사회’, ‘통합과학’이 신설되는 만큼 기존의 사회탐구/과학탐구와 같은 선택과목은 최대 2개 과목을 선택하는 것에서 1개 과목을 선택하는 방식으로 변경됐다. 즉, 학생들은 수능에서 △국어 △수학 △영어 △한국사 △통합사회·통합과학 △선택 1과목(사회/과학/직업탐구) △제2외국어/한문 총 7과목을 응시하게 된다.

 

학생들과 학부모로부터 가장 많은 관심을 받은 ‘수능 절대평가’는 1안과 2안으로 공개되었다. 1안은 △영어 △한국사 △통합사회·통합과학 △제2외국어/한문과 같은 일부과목을 절대평가로 시행하는 내용이 담겨있으며, 2안은 수능 전 과목을 절대평가 방식으로 치르는 방안이다. 교육부는 두 가지 시행안에 대해 4차례 권역별 공청회를 거친 뒤 8월 31일 한 가지  시안을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교육부의 발표를 본 학생들은 혼란스런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학생들이 많이 모인 한 입시 커뮤니티에는 “재수는 절대 못하겠다” “대학별 본고사가 부활할 것 같다” “4과목이 절대평가로 치러지면 국어, 수학 과목 난이도가 엄청나게 올라가 성적 경쟁이 치열해질 것” “사교육이 줄어들기는커녕 국어와 수학 사교육으로 쏠림현상이 나타나겠다”며 교육부의 발표에 우려를 드러냈다.  

 



▶에듀동아 김효정인턴 기자 hj_kim86@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교육부

# 절대평가

# 고3

# 수능

# 수능절평

# 2015개정교육과정

# 통합사회

# 통합과학

# 절평

# 본고사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