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 日 내각관방, 포스터로 ‘독도는 일본땅’ 억지 주장 계속 자행
  • 장연진인턴 기자

  • 입력:2017.08.09 13:52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팀은 일본 내각관방이 ‘독도는 일본땅’이라고 표시한 포스터를 규슈 신칸센 800계형 츠바메 열차 내부에 붙여 홍보해왔다고 오늘(9일) 밝혔다.

 

 
네티즌의 제보로 이와 같은 사실을 처음 알게 된 서 교수팀은 내각관방 웹사이트 및 트위터 계정 등을 조사한 결과 지난 5월부터 7월 말까지 두 달간 열차 내부에 부착한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지난해 도쿄 내 지하철역에 부착하여 큰 논란이 됐던 포스터와 비슷한 디자인이지만 더 다양한 색깔로 제작하여 독도에 관련한 설명까지 첨부했다”면서 “일본인들이 많이 이용하는 열차 내부에 포스터를 부착한 것도 문제지만 내각관방 웹사이트를 통해 누구나 다 다운로드 받아서 사용할 수 있도록 한 것은 더 큰 문제”라고 말했다.
 
특히 서 교수는 “현재 내각관방 트위터의 팔로워수가 21만 여명이 넘는다. 이 많은 팔로워들이 SNS로 이런 잘못된 포스터 파일을 퍼다 나르는 것이 가장 큰 문제이며 이 포스터를 활용한 오프라인 이벤트도 펼치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번 포스터는 8월 초 일본의 대표 관광섬인 오키나와 도심 모노레일 내부에도 부착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지난해 도쿄를 시작으로 올해는 규슈지역까지 이런 포스터가 확대된 것을 보면 내년, 내후년에도 내각관방에서는 일본 전역으로 홍보영역을 넓혀 갈 것임이 분명하다”면서 “이번 내각관방이 제작한 포스터가 무엇이 잘못됐는지를 정확하게 지적하는 ‘일본어 모바일 파일’을 제작하여 SNS를 통해 일본인들에게도 독도에 관한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에듀동아 장연진인턴 기자 edudonga1@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