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 日 내각관방, 포스터로 ‘독도는 일본땅’ 억지 주장 계속 자행
  • 장연진인턴 기자

  • 입력:2017.08.09 13:52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팀은 일본 내각관방이 ‘독도는 일본땅’이라고 표시한 포스터를 규슈 신칸센 800계형 츠바메 열차 내부에 붙여 홍보해왔다고 오늘(9일) 밝혔다.

 

 
네티즌의 제보로 이와 같은 사실을 처음 알게 된 서 교수팀은 내각관방 웹사이트 및 트위터 계정 등을 조사한 결과 지난 5월부터 7월 말까지 두 달간 열차 내부에 부착한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지난해 도쿄 내 지하철역에 부착하여 큰 논란이 됐던 포스터와 비슷한 디자인이지만 더 다양한 색깔로 제작하여 독도에 관련한 설명까지 첨부했다”면서 “일본인들이 많이 이용하는 열차 내부에 포스터를 부착한 것도 문제지만 내각관방 웹사이트를 통해 누구나 다 다운로드 받아서 사용할 수 있도록 한 것은 더 큰 문제”라고 말했다.
 
특히 서 교수는 “현재 내각관방 트위터의 팔로워수가 21만 여명이 넘는다. 이 많은 팔로워들이 SNS로 이런 잘못된 포스터 파일을 퍼다 나르는 것이 가장 큰 문제이며 이 포스터를 활용한 오프라인 이벤트도 펼치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번 포스터는 8월 초 일본의 대표 관광섬인 오키나와 도심 모노레일 내부에도 부착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지난해 도쿄를 시작으로 올해는 규슈지역까지 이런 포스터가 확대된 것을 보면 내년, 내후년에도 내각관방에서는 일본 전역으로 홍보영역을 넓혀 갈 것임이 분명하다”면서 “이번 내각관방이 제작한 포스터가 무엇이 잘못됐는지를 정확하게 지적하는 ‘일본어 모바일 파일’을 제작하여 SNS를 통해 일본인들에게도 독도에 관한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에듀동아 장연진인턴 기자 edudonga1@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

AD

▶ 에듀동아 핫클릭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문재인 대통령이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공약으로 내세운 이후 각 시·도교육감들도 나서 외고(국제고)·자사고의 폐지에 대한 각기 다른 주장을 펼치고 있습니다. 그동안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주장해왔던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서울 시내 몇몇 외고와 자사고에 앞으로 5년 더 학생을 뽑도록 허락하면서 “교육부 차원에서 외고·자사고 폐지에 대한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고 한발 물러선 입장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앞으로 교육부가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대해 어떻게 결정할지에 귀추가 주목되는 가운데 이 문제를 놓고 찬반 논란도 여전히 뜨겁습니다.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찬성하는 입장에선 이들 학교가 고교 서열화를 유발해 사교육 부담을 가중시키므로 폐지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는 경우도 있습니다. 특목고와 자사고를 폐지한다면 우수인재를 교육할 방법이 더욱 줄어든다는 것이지요.
여러분은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찬성한다.
54%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반대한다.
43%
잘 모르겠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