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신입사원 2명 중 1명은 “재직 중인 회사가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이들은 재직 중인 회사에 실망한 이유 1위로 ‘생각했던 것과 다른 복지제도, 근무환경’을 꼽았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입사 1년 미만인 신입사원 457명을 대상으로 ‘회사 만족도’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설문에 참여한 전체 신입사원 중 46.8%가 현재 재직 중인 회사가 ‘실망스럽다’고 답했다. 이어 ‘보통이다’는 답변이 41.4%로 근소하게 2위를 기록했고, ‘만족스럽다’는 답변은 11.8%에 그쳤다.
 
기업 형태별로는 ‘중소기업’에 재직 중인 직장인들이 회사에 실망한다고 답한 비율이 50.0%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공기업, 공공기관(41.7%) △대기업(40.7%) 순이었다. 재직 중인 회사가 만족스럽다는 답변은 ‘외국계기업’(35.0%)에 재직 중인 직장인들이 가장 높았다.
 
성별로는 남자 직장인들의 경우 재직 중인 회사 만족도가 ‘보통이다’는 답변이 45.1%로 1위를 기록했다. 반면 여자 직장인들은 ‘실망스럽다’는 답변이 50.7%로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신입사원들은 재직 중인 회사의 근무환경, 복지제도에 실망을 느낀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회사에 실망을 느낀 이유’를 묻자, ‘생각했던 것과 다른 복지제도, 근무환경’이 50.9%로 1위를 기록한 것. 다음으로 △생각보다 적은 첫 월급(36.4%) △상사 눈치 보기 식 야근 등 수직적인 조직문화(29.9%) △반복적인 업무, 허드렛일만 담당해서(23.4%) 등의 답변도 높은 응답률을 기록했다.
 
반면 회사에 만족한다고 답한 신입사원들은 그 이유로 △‘배울 점이 많은 직장 상사, 선배(31.5%)’ △‘신입사원 의견도 적극 반영해주는 수평적인 조직문화(29.6%)’ △‘믿고 의지할 동기, 선배(27.8%)’ 등을 꼽았다.
 
잡코리아 조사 결과, 신입사원 2명 중 1명만이 재직 중인 회사에 소속감을 느낀다고 답했다. 이들은 회사에서 소속감을 느끼기 위해 필요한 요소로 △마음이 맞는 동료(49.8%) △일과 삶의 균형(36.7%) △만족스러운 연봉(22.3%)을 꼽았다.

한편, 신입사원들은 가장 도움이 되는 상사 유형 1위로 ‘부족해도 칭찬해주고 용기를 북돋아 주는 상사(54.7%)’를 꼽았다. 이어 △‘하나부터 열까지 꼼꼼하게 가르쳐 주는 트레이너형 상사(47.3%)’ △‘업무, 과제를 주기적으로 내줘 성장할 수 있도록 만들어주는 상사(29.5%)’ △‘간섭 없이 지켜봐 주는 상사(20.4%)’ 등을 도움이 되는 상사 유형으로 꼽았다.

 


 



▶에듀동아 장연진인턴 기자 edudonga1@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

AD

▶ 에듀동아 핫클릭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문재인 대통령이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공약으로 내세운 이후 각 시·도교육감들도 나서 외고(국제고)·자사고의 폐지에 대한 각기 다른 주장을 펼치고 있습니다. 그동안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주장해왔던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서울 시내 몇몇 외고와 자사고에 앞으로 5년 더 학생을 뽑도록 허락하면서 “교육부 차원에서 외고·자사고 폐지에 대한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고 한발 물러선 입장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앞으로 교육부가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대해 어떻게 결정할지에 귀추가 주목되는 가운데 이 문제를 놓고 찬반 논란도 여전히 뜨겁습니다.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찬성하는 입장에선 이들 학교가 고교 서열화를 유발해 사교육 부담을 가중시키므로 폐지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는 경우도 있습니다. 특목고와 자사고를 폐지한다면 우수인재를 교육할 방법이 더욱 줄어든다는 것이지요.
여러분은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찬성한다.
54%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반대한다.
43%
잘 모르겠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