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 부산 고교 교사 70명, 대입 진로진학 지도역량 강화 연수
  • 장연진인턴 기자

  • 입력:2017.08.04 16:16

부산광역시교육연수원은 오늘(4일)부터 오는 16일까지 고등학교 진로진학 교사와 학년부장, 담임교사 등 70명을 대상으로 ‘중등 진로진학 역량 강화 선택형 직무연수’를 실시한다. 

 

이번 연수는 2018학년도 수시모집을 대비하여 부산지역 고등학교 교사의 진로진학 역량을 키워주기 위해 마련했다. 이 연수는 현직교사 중 최고의 입시전문가를 강사로 초빙하여 최근 대학입시 방향에 맞는 최신 정보를 제공한다. 

 

또 참가교사들이 원하는 과정을 15시간부터 30시간까지 선택하여 수강 할 수 있는 개인별 맞춤형 연수 방식으로 진행한다.

 

교육과정은 ‘학생부 종합전형’과 이에 대비한 △‘학생생활기록부 작성’ △‘수시모집 전형 및 수시모집 대비 자기소개서 작성 지도 방법’ △‘2018년 대학별 논술고사 지도방법’ 등 2018년 대학입시 지도와 직접적으로 관련된 과목 위주로 구성했다.

 

또 ‘학생종합전형대비 서류평가 실기 ’, ‘대입상담프로그램 활용한 개인별 맞춤형 진로지도’ 등 진학담당 교사들이 진로진학 관련 내용을 직접 실습하는 과목도 마련했다.

 ​

 



▶에듀동아 장연진인턴 기자 edudonga1@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

AD

▶ 에듀동아 핫클릭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문재인 대통령이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공약으로 내세운 이후 각 시·도교육감들도 나서 외고(국제고)·자사고의 폐지에 대한 각기 다른 주장을 펼치고 있습니다. 그동안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주장해왔던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서울 시내 몇몇 외고와 자사고에 앞으로 5년 더 학생을 뽑도록 허락하면서 “교육부 차원에서 외고·자사고 폐지에 대한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고 한발 물러선 입장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앞으로 교육부가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대해 어떻게 결정할지에 귀추가 주목되는 가운데 이 문제를 놓고 찬반 논란도 여전히 뜨겁습니다.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찬성하는 입장에선 이들 학교가 고교 서열화를 유발해 사교육 부담을 가중시키므로 폐지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는 경우도 있습니다. 특목고와 자사고를 폐지한다면 우수인재를 교육할 방법이 더욱 줄어든다는 것이지요.
여러분은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찬성한다.
55%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반대한다.
43%
잘 모르겠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