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취업포털 잡코리아와 아르바이트포털 알바몬은 최근 2030세대 734명을 대상으로 ‘욜로족’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26일 발표했다. 조사결과 2030세대 10명 중 4명은 현재 자신의 행복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욜로(YOLO)족’인 것으로 나타났다.

 

 

욜로(YOLO)는 ‘인생은 한 번뿐이다’를 뜻하는 You Only Live Once의 앞 글자를 딴 용어로 현재 자신의 행복을 가장 중시하여 소비하는 태도를 말한다.

 

먼저 잡코리아가 욜로족에 대한 인식을 조사한 결과 설문에 참여한 2030세대 70.7%가 욜로족을 긍정적으로 생각한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었다. 반면 욜로족에 대해 부정적인 생각을 갖고 있는 응답자는 4.9%에 그쳤고, 별 생각 없다는 응답자는 24.4%로 나타났다.

 

과반수에 가까운 2030세대들은 스스로를 욜로족이라 생각하고 있었다. ‘스스로를 욜로족이라 생각하는가’를 묻는 질문에 설문에 참여한 2030세대 44.4%가 ‘그렇다’고 답한 것. 나이대별로 살펴보면 20대 43.3%와 30대 46.9%가 스스로 욜로족이라 답해 눈길을 끌었다.

 

앞서 응답자들이 욜로족을 긍정적으로 생각한 이유를 조사한 결과(복수응답), ‘삶에 대한 만족도가 높을 것 같아서’(77.8%)라는 답변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나중에 후회하지 않을 것 같아서’(48.9%), ‘주도적인 삶을 살아가는 것 같아서’(41.0%) 등의 답변이 나왔다.

 

반면 욜로족을 부정적으로 보는 입장에는 △‘현재 삶을 위해 미래를 포기하는 것 같아서’(41.7%) △‘욜로족이 경제적, 시간적 여유가 있는 사람들의 전유물인 것 같아서’(36.1%) △‘개인만을 생각한 책임감 없는 행동인 것 같아서’(33.3%) 등이 있었다(복수응답).

 

한편 잡코리아는 이번 조사에서 2030세대의 버킷리스트를 함께 조사했다. 설문에 참여한 2030세대에게 ‘버킷리스트가 있는지’ 묻자 88.8%가 있다고 답했다.

 

이들에게 본인의 버킷리스트를 꼽게 한 결과(복수응답), 88.7%의 응답률로 ‘해외여행가기’가 1위에 올랐다. 2위는 ‘외국어 유창하게 하기’(50.8%)가 차지했고, 이어 △‘한 가지 이상의 운동 마스터하기’(48.2%) △‘연애하기’(45.7%) △‘효도하기’(44.2%) △‘국내여행하기’(41.9%) △‘건강관리하기’(39.6%) △‘악기·음악 배우기’(36.0%) 순으로 나타났다.


 



▶에듀동아 송해인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

AD

▶ 에듀동아 핫클릭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문재인 대통령이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공약으로 내세운 이후 각 시·도교육감들도 나서 외고(국제고)·자사고의 폐지에 대한 각기 다른 주장을 펼치고 있습니다. 그동안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주장해왔던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서울 시내 몇몇 외고와 자사고에 앞으로 5년 더 학생을 뽑도록 허락하면서 “교육부 차원에서 외고·자사고 폐지에 대한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고 한발 물러선 입장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앞으로 교육부가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대해 어떻게 결정할지에 귀추가 주목되는 가운데 이 문제를 놓고 찬반 논란도 여전히 뜨겁습니다.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찬성하는 입장에선 이들 학교가 고교 서열화를 유발해 사교육 부담을 가중시키므로 폐지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는 경우도 있습니다. 특목고와 자사고를 폐지한다면 우수인재를 교육할 방법이 더욱 줄어든다는 것이지요.
여러분은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찬성한다.
53%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반대한다.
45%
잘 모르겠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