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 대학생 26.9% ‘학자금 대출’, 인당 평균 대출액 853만원
  • 송해인인턴 기자

  • 입력:2017.07.25 11:15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은 최근 대학생 115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학기 등록금 마련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를 25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대학생 10명 중 3명은 자신 몫의 학자금 대출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이 가진 학자금 대출액은 1인당 평균 853만 원이었다.

 

 

알바몬은 먼저 설문조사에 참여한 대학생들에게 2학기 등록계획을 물었다. 질문 결과 대학생 10명 중 1명은 2학기 등록을 미루고 휴학을 할 예정인 것으로 드러났다. 2학기 등록을 보류한 대학생들은 그 이유로 ‘등록금’을 1위에 꼽았다. 알바몬에 따르면 ‘등록금이 마련되지 않아 2학기에 등록하지 않을 것’(복수응답)이란 응답이 응답률 42.2%로 가장 높았다. 이밖에 △취업 준비를 위해(36.7%) △인턴십, 아르바이트 등 직무경험을 쌓기 위해(32.1%) △진로모색 등 쉬어가는 시기를 갖기 위해(29.4%) 등의 이유로 휴학을 고려하는 대학생도 적지 않았다.

 

반면 90.6%의 대학생이 ‘2학기에 등록할 것’이라 밝혔지만, 이들 중 2학기 등록금을 모두 마련한 대학생은 4명 중 1명 수준으로 나타났다. 2학기 등록 예정인 대학생들의 등록금 마련 현황을 살펴보면 ‘전액 마련됐다’는 응답은 27.6%에 그쳤다. 27.2%는 ‘일부는 마련됐고 일부는 마련 중’이라 답했으며, 23.4%는 ‘아직 마련되지 않았지만 등록 전까지는 마련될 것’이라 밝혔다. ‘아직 마련되지 않았으며 다 마련할 수 있을지 걱정’이라는 답도 21.8%로 적지 않았다.

 

이처럼 많은 대학생들이 등록금 마련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조사된 가운데, 대학생 중 73.6%가 ‘등록금을 마련하기 위해 아르바이트를 해본 적이 있다’고 밝혔다. 이들 중 ‘방학 중에만 아르바이트를 했다’고 답한 대학생은 39.9%를 차지했다. 반면 절반에 달하는 50.4%의 대학생이 ‘학기와 방학을 가리지 않고 항상 아르바이트에 임했다’고 답했으며, 9.8%는 ‘학기 중에’ 알바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대학생 26.9%는 ‘학자금 대출을 받은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학년이 증가할수록 대출 경험 역시 증가해 1학년의 경우 14.9%에 불과했으나, 4학년은 2배 이상 많은 36.3%의 대학생이 학자금 대출 경험을 갖는 것으로 나타났다. 2학년은 24.3%, 3학년은 33.9%로 나타났다.

 

이들이 받은 학자금 대출액(개방형 기재)은 1인당 평균 853만 8000원이었다. 학년별로 살펴보면 4학년이 1236만 2000원으로 인당 대출액이 압도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이어 △3학년 805만 8000원 △2학년 589만 7000원 △1학년 514만 3000원 순으로 집계됐다.


 



▶에듀동아 송해인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