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엔터

 




출판사 가람어린이가 ‘해저 세계’ 제1권을 최근 출간했다. ‘해저 세계’는 기온 상승으로 육지 대부분이 물에 잠긴 세상, 살아남은 사람들이 부족한 주거지와 식량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해저 세계를 개척한다. 해저 세계라는 독창적인 배경, 모험 가득한 줄거리, 호감이 가는 십대 영웅이 주는 매력에 흠뻑 빠질 수 있다. 


 

○ [책소개] 해저 세계의 비밀과 음모를 그린 본격 SF 판타지! 

기온 상승으로 육지 대부분이 물에 잠긴 세상. 살아남은 사람들은 층층이 쌓인 건물에 빽빽하게 모여 살고, 인류는 부족한 주거지와 식량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해저 세계를 개척한다. 해저에서 태어난 1세대 소년 타이는 척박한 바다 속에서도 얼마 안 있으면 자신의 땅을 갖게 되리라는 꿈을 꾸며 행복하게 살아가지만, ‘무법자들’ 시블라이트 갱단의 습격으로 평화로운 일상은 깨지고 만다. 행방불명된 오빠를 찾아 해저로 내려온 물 밖 소녀 제마를 도와 모험에 뛰어든 타이는 모든 것을 파괴할 수도 있는 해저 생활의 몇 가지 어두운 비밀을 맞닥뜨린다.

 

책에서 묘사된 타이와 제마의 사랑, 아이들에게 나타나는 신비한 능력, 그리고 경이롭고 풍부한 상상력으로 묘사된 해저 생활은 십 대 청소년들의 마음을 사로잡기에 충분하다.

 

○ [저자소개] 캣 폴스

캣 폴스는 노스웨스턴대학교에서 시나리오 작법을 가르치고 있다. 이 책은 작가의 데뷔작으로, 작가의 아들이 좋아하는 바다와 서부 개척자, 엑스맨(X-Men) 이야기를 한데 모아 줄거리를 구성해 이야기의 기본 토대로 삼았다. 세계 18개국에서 출간된 이 이야기는 디즈니 영화로도 만들어질 예정이다. 

 



▶에듀동아 최송이 기자 songi121@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7.07.20 11:05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

AD

▶ 에듀동아 핫클릭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문재인 대통령이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공약으로 내세운 이후 각 시·도교육감들도 나서 외고(국제고)·자사고의 폐지에 대한 각기 다른 주장을 펼치고 있습니다. 그동안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주장해왔던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서울 시내 몇몇 외고와 자사고에 앞으로 5년 더 학생을 뽑도록 허락하면서 “교육부 차원에서 외고·자사고 폐지에 대한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고 한발 물러선 입장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앞으로 교육부가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대해 어떻게 결정할지에 귀추가 주목되는 가운데 이 문제를 놓고 찬반 논란도 여전히 뜨겁습니다.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찬성하는 입장에선 이들 학교가 고교 서열화를 유발해 사교육 부담을 가중시키므로 폐지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는 경우도 있습니다. 특목고와 자사고를 폐지한다면 우수인재를 교육할 방법이 더욱 줄어든다는 것이지요.
여러분은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찬성한다.
54%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반대한다.
43%
잘 모르겠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