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엔터
  • 숫자로 보는 세상-나의 우주
  • 최송이 기자

  • 입력:2017.07.12 17:06



 



출판사 리잼이 ‘숫자로 보는 세상-나의 우주’를 출간했다. ‘숫자로 보는 세상-나의 우주’는 일상생활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는 재미있는 사례로 우주의 이치와 원리를 알 수 있게 하는 책. 우주를 이루는 물질과 에너지, 우주를 움직이는 중력의 원리 등 우주의 개념을 알기 쉽게 설명한다. 
 
○ [책소개] 숫자로 보는 과학·수학의 원리, 우주와 나의 이야기
‘갓난아이가 비행기로 우주여행을 떠나면 스무 살에는 어디쯤 가고 있을까?’ ‘달이 공전을 멈추면 며칠 만에 지구에 떨어질까?’ ‘태양에서는 에베레스트 산 높이에서 떨어뜨린 돌멩이가 1.3초 만에 바닥에 떨어진다고?


이와 같은 질문은 단순한 흥밋거리로 여겨지기 쉽지만 알고 보면 우주를 이루는 물질과 에너지, 우주를 움직이는 중력의 원리를 담고 있다. 이 책은 과학자의 언어로 어렵게 쓰인 우주의 이치와 원리를 일상생활의 재미있는 사례로 설명해준다. 우주의 개념, 우주의 역사, 우주의 의미, 우주의 크기 등에 대한 설명을 담고 있다.


○ [저자 소개] 조대연

고려대 화학공학과를 졸업했으며, 2003년부터 어린이 교양월간지 ‘고래가 그랬어’ 편집주간으로 일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는 ‘눈감으면 보이는 상상세상’ ‘우리 몸은 작은 우주야’ 등이 있다.
 



▶에듀동아 최송이 기자 songi121@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7.07.12 17:06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

AD

▶ 에듀동아 핫클릭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문재인 대통령이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공약으로 내세운 이후 각 시·도교육감들도 나서 외고(국제고)·자사고의 폐지에 대한 각기 다른 주장을 펼치고 있습니다. 그동안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주장해왔던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서울 시내 몇몇 외고와 자사고에 앞으로 5년 더 학생을 뽑도록 허락하면서 “교육부 차원에서 외고·자사고 폐지에 대한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고 한발 물러선 입장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앞으로 교육부가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대해 어떻게 결정할지에 귀추가 주목되는 가운데 이 문제를 놓고 찬반 논란도 여전히 뜨겁습니다.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찬성하는 입장에선 이들 학교가 고교 서열화를 유발해 사교육 부담을 가중시키므로 폐지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는 경우도 있습니다. 특목고와 자사고를 폐지한다면 우수인재를 교육할 방법이 더욱 줄어든다는 것이지요.
여러분은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찬성한다.
54%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반대한다.
43%
잘 모르겠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