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엔터
  • 학교생활기록부 핵심 100문 100답
  • 최송이 기자

  • 입력:2017.07.10 11:36

 



출판사 미디어숲이 ‘학교생활기록부 핵심 100문 100답’을 출간했다. 대입전형의 대세로 자리 잡은 학생부종합전형의 전형방식부터 학교생활기록부와 자기소개서, 면접까지 학생들과 학부모들이 평소 궁금해 하는 내용을 담았다. 질문 100개를 엄선해 하나하나마다 쉬우면서도 핵심을 찌르는 설명으로 답변한다.


○ [책소개] 학생부종합전형, ‘이것’이 답이다!

지난 5월 새 정부가 들어섬에 따라 각 교육주체들은 한껏 새로운 정부의 교육정책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2018학년도와 2019학년도 대입전형 계획을 보면, 수시모집에서 학생부종합전형의 선발 규모가 최대치에 달하고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이 책은 학생부종합전형의 방식 및 선발, 학교생활기록부 10개 항목별로 기재 내용과 요령을 소개한다. 또한 대학의 평가기준도 함께 설명해 독자들의 이해를 돕는다. 또한 교육현장에서 직접 사용가능한 다양한 ‘워크시트(worksheet)’를 실어놓아 지속적인 학교생활기록부 관리, 경쟁력 있는 자기소개서 작성에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최고의 입시전문가 3인이 100개의 핵심 질문에 대한 명쾌한 답변을 준다.


○ [저자 소개] 전용준, 정유희, 이학준
저자 전용준은 입학사정관제가 도입되던 2008년부터 대학입시 관련 전형분석 및 설명회를 시작했고, 이후 매년 공교육 및 사교육 기관에서 학생, 학부모, 현직교사 및 학원장 대상의 학생부종합전형 분석 특강을 진행하고 있다. 현재 강남메가스터디 입시전략연구소장으로 왕성한 활동 중이며 최근에는 DBK 연구진들과 함께 Tomorize-S 학교생활기록부 자가진단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저자 정유희는 대학입시에 대한 깊은 이해와 진로 기반 진학상담을 위해 중부대 진로진학컨설팅 교육학 석사를 이수해 진로 기반 진학 컨설턴트로 활동하고 있다. 한국교육컨설턴트협의회에 소속되어 전국적으로 대학입시 관련 설명회와 일대일 상답을 진행하고 있으며, Tomorize-S 대학진학프로그램 컨설트, NCS 취업컨설턴트로 활동하고 있다.


저자 이학준은 26년차 입시장. 학생부종합전형 전문가로서 지자체, 공교육, 학원 등에서 진학 특강과 컨설팅, 캠프를 진행하고 있다. 현재는 ‘교육으로 만드는 행복한 세상’을 꿈꾸는 ‘교육만세협동조합’의 행복한진로진학센터장으로 활동하며, 진학컨설팅센터 꿈틀 대표와 ‘Tomorize-S 대학진학프로그램’ 컨설턴트를 겸하고 있다.
 



▶에듀동아 최송이 기자 songi121@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7.07.10 11:36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

AD

▶ 에듀동아 핫클릭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문재인 대통령이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공약으로 내세운 이후 각 시·도교육감들도 나서 외고(국제고)·자사고의 폐지에 대한 각기 다른 주장을 펼치고 있습니다. 그동안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주장해왔던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서울 시내 몇몇 외고와 자사고에 앞으로 5년 더 학생을 뽑도록 허락하면서 “교육부 차원에서 외고·자사고 폐지에 대한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고 한발 물러선 입장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앞으로 교육부가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대해 어떻게 결정할지에 귀추가 주목되는 가운데 이 문제를 놓고 찬반 논란도 여전히 뜨겁습니다.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찬성하는 입장에선 이들 학교가 고교 서열화를 유발해 사교육 부담을 가중시키므로 폐지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는 경우도 있습니다. 특목고와 자사고를 폐지한다면 우수인재를 교육할 방법이 더욱 줄어든다는 것이지요.
여러분은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찬성한다.
54%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반대한다.
43%
잘 모르겠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