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 대학생이 꼽은 여름방학 최고의 알바 ‘사무보조’… 최악은?
  • 송해인인턴 기자

  • 입력:2017.07.04 09:59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포털 알바몬은 대학생 410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름방학 최고 아르바이트와 최악 아르바이트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를 4일 발표했다.

 

설문결과 여름방학 최고의 아르바이트 1위는 사무보조(25.8%)가 차지했다. 다음으로 영화관 진행요원(23.7%)’, ‘초중고생 과외(21.7%)’를 여름방학 최고의 아르바이트라고 답해 대부분의 대학생이 냉방이 원활하고 쾌적한 실내에서 하는 아르바이트를 선호하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이어 워터파크 진행요원(8.7%) 게스트하우스 스텝(6.9%) 재택 알바(6.3%) 학원 스텝(2.2%) 등의 순으로 이어졌다.  
 

한편 대학생이 꼽은 여름방학 최악의 아르바이트 1위는 택배 상하차 알바(27.4%)가 차지했다. 이어 인형탈 알바(26.1%) 도로 포장공사 알바(14.3%) 주차 안내요원(10.5%) 고깃집 숯불관리(9.1%) 순으로 여름방학 최악의 알바라고 응답했다. 이밖에 편의점 야간알바(6.1%) 피서지 편의시설 알바(5.2%) 등이 여름 방학에 부담이 되는 아르바이트로 조사됐다.

 

여름방학 아르바이트가 힘든 이유로는 가만히 있어도 흐르는 땀(28.6%)1위를 차지했다. 이밖에 높은 불쾌지수로 인한 손님의 클레임(24.1%)와 더운 날씨 탓에 쉽게 느껴지는 피로감(20.4%) 가족, 친구들은 놀러 가고 혼자 일하는 것(20.1%) 등이 이어졌다.

 

여름방학 아르바이트를 버틸 수 있게 하는 원동력이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다가올 월급날(47.3%)1위를 차지했다. 2위는 늘어나는 통장잔고(29%)가 차지해 76.3%의 대학생이 금전적인 요인에서 가장 큰 힘을 얻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이어 다가올 여름휴가(14.9%) 퇴근 후 마시는 시원한 맥주(4.4%) 가족과 친구들의 응원(2.1%) 등이 이어졌다.

 

 



▶에듀동아 송해인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

AD

▶ 에듀동아 핫클릭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문재인 대통령이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공약으로 내세운 이후 각 시·도교육감들도 나서 외고(국제고)·자사고의 폐지에 대한 각기 다른 주장을 펼치고 있습니다. 그동안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주장해왔던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서울 시내 몇몇 외고와 자사고에 앞으로 5년 더 학생을 뽑도록 허락하면서 “교육부 차원에서 외고·자사고 폐지에 대한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고 한발 물러선 입장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앞으로 교육부가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대해 어떻게 결정할지에 귀추가 주목되는 가운데 이 문제를 놓고 찬반 논란도 여전히 뜨겁습니다.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찬성하는 입장에선 이들 학교가 고교 서열화를 유발해 사교육 부담을 가중시키므로 폐지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는 경우도 있습니다. 특목고와 자사고를 폐지한다면 우수인재를 교육할 방법이 더욱 줄어든다는 것이지요.
여러분은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찬성한다.
54%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반대한다.
43%
잘 모르겠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