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동아
  • 폭염경보 폭염주의보 무더위 계속… 폭염 안전수칙은?
  • 김보민 기자

  • 입력:2017.06.19 09:58


물놀이를 즐기는 어린이들. 뉴시스



전국적으로 30도가 넘는 폭염(무더위)이 이어지고 있다.

 

기상청이 광주에 17일 올해 첫 폭염경보를 발령했다. 폭염경보는 하루 최고 기온이 35도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될 때, 폭염주의보는 33도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될 때 내려진다. 18일에는 대구, 광주와 경남, 경북의 일부 지역에 폭염경보가 내려졌다. 서울, 대전, 세종 등은 폭염주의보가 내렸다.

 

기상청은 최고기온 30도가 넘는 무더위가 이번 주 내내 계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서해안의 고온 건조한 고기압이 한반도로 이동해 머물면서 내륙지방의 온도가 높아진 상태가 유지된다는 것.

 

국민안전처는 “무더운 날에는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밖에 나갈 때는 모자와 물병을 들고 가야 한다”면서 “물을 자주 마시고 카페인이 든 음료는 피하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다.
 



▶에듀동아 김보민 기자 gomin@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7.06.19 09:58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

AD

▶ 에듀동아 핫클릭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문재인 대통령이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공약으로 내세운 이후 각 시·도교육감들도 나서 외고(국제고)·자사고의 폐지에 대한 각기 다른 주장을 펼치고 있습니다. 그동안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주장해왔던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서울 시내 몇몇 외고와 자사고에 앞으로 5년 더 학생을 뽑도록 허락하면서 “교육부 차원에서 외고·자사고 폐지에 대한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고 한발 물러선 입장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앞으로 교육부가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대해 어떻게 결정할지에 귀추가 주목되는 가운데 이 문제를 놓고 찬반 논란도 여전히 뜨겁습니다.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찬성하는 입장에선 이들 학교가 고교 서열화를 유발해 사교육 부담을 가중시키므로 폐지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는 경우도 있습니다. 특목고와 자사고를 폐지한다면 우수인재를 교육할 방법이 더욱 줄어든다는 것이지요.
여러분은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찬성한다.
45%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반대한다.
52%
잘 모르겠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