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 직장인 83.1%, “직장 내 페이스조절 실패 경험있다”
  • 김재성 기자

  • 입력:2017.06.07 10:11


 

 

직장인 10명 중 8명이 ‘직장생활 중 페이스조절에 실패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페이스조절에 실패해 본 직장인들은 이로 인해 잃은 것 1위에 ‘건강’을, 2위에 ‘워라밸’ 즉 ‘일과 삶의 균형(Work and Life Balance)’를 꼽았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최근 직장인 1133명에게 ‘직장생활에서의 페이스조절’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잡코리아가 실시한 설문조사에 참여한 직장인 98.8%가 ‘직장생활을 할 때 완급, 즉 페이스조절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생활에 페이스조절이 필요한 이유로는 ‘일과 삶의 균형, 즉 워라밸을 지키기 위해(28.1%)’와 ‘오래도록 직장생활을 유지하기 위해(26.5%)’가 1, 2위를 다퉜다. 또 ‘건강한 직장생활을 위해(17.4%)’, ‘페이스가 무너지면 잔실수나 문제가 터질 수 있어서(14.4%)’, ‘타인의 페이스에 휘말리지 않고 내 페이스를 유지하기 위해(9.5%)’ 페이스조절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이어졌다.

 

직장인들은 가장 페이스조절이 필요한 순간(*복수응답, 이하 응답률)으로 ‘야근, 연장 근무 등 업무량이 폭발할 때(51.2%)’를 꼽았다. 2위는 ‘신입사원으로 입사 후 적응과정(39.4%)’이 꼽힌 가운데, ‘새로운 프로젝트를 맡게 됐을 때’와 ‘때를 가리지 않고 직장생활의 모든 순간’이 각각 28.2%의 응답률을 얻으며 공동 3위에 올랐다. 또 ‘새로운 상사, 동료와 함께 일하게 됐을 때(24.6%)’, ‘회식, 워크샵 등 업무인 것 같지만 업무가 아닌 자리에서(18.4%)’도 페이스조절은 필요하다고 직장인들은 답했다.

 

이처럼 직장인 절대 다수가 직장 내에서의 페이스조절을 강조하면서도 83.1%에 이르는 직장인들이 ‘페이스조절에 실패한 적이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잡코리아 설문에서 직장인들은 페이스조절에 실패한 이유(*복수응답, 이하 응답률)로 ‘내가 어떻게 조절할 수 없이 몰아치는 업무 일정(53.8%)’과 ‘빠른 시간 안에 성과를 보여야 한다는 압박감(51.8%)’을 나란히 1, 2위에 꼽았다. 이어 ‘주변 동료, 지인들의 텃세와 참견 때문에(29.6%)’, ‘주변과의 협업 없이 혼자서 다 처리하려다 보니(22.9%)’, ‘주위의 기대와 평가를 저버릴 수 없어서(22.2%)’ 등의 이유가 적지 않은 응답을 얻었다. 이밖에도 ‘잘하고 싶은 마음에, 의욕이 앞서서(17.8%)’, ‘내 업무능력이나 건강에 대한 과신 때문에(12.7%)’, ‘너무 강력한 경쟁자 탓에(12.6%)’ 등의 응답도 있었다.

 

직장인들이 오버페이스 때문에 잃은 것(*복수응답, 이하 응답률) 1위는 건강이었다. 잡코리아 설문 결과에 따르면 ‘직장 내에서의 페이스조절 실패’를 경험한 직장인의 55.0%가 ‘자주 아프거나 피로가 누적되는 등 건강을 잃었다’고 고백했다. 또 ‘취미나 여가시간 등 개인적인 사생활, 라이프밸런스가 망가졌다’는 응답도 46.3%에 달했다. 오버페이스는 업무의 태도나 성과에도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일에 대해 가졌던 흥미와 관심, 열심을 잃었다’는 응답이 41.1%로 나타난 데 이어 ‘직장에 대한 호감, 애사심의 상실(40.8%)’, ‘동료와의 유대감 및 팀워크 붕괴(20.0%)’, ‘업무성적 및 성과 저하(15.9%)’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이밖에도 ‘연인과 헤어지고 친구와 소홀해지는 등 대인관계에 어려움을 겪었다(15.6%)’거나 ‘평판이 나빠졌다(5.3%)’는 응답도 있었다.

 

한편 직장 내에서 페이스를 유지하기 위해 가장 필요한 것(*복수응답)으로는 ‘적절한 휴식(69.0%)’이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적절한 동기부여와 보상(38.8%)’, ‘구체적이고 현실적인 업무 계획, 일정관리(38.0%)’, ‘꾸준한 건강관리(36.8%)’가 순위를 다퉜다. 

 

 



▶에듀동아 김재성 기자 kimjs6@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7.06.07 10:11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

AD

▶ 에듀동아 핫클릭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문재인 대통령이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공약으로 내세운 이후 각 시·도교육감들도 나서 외고(국제고)·자사고의 폐지에 대한 각기 다른 주장을 펼치고 있습니다. 그동안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주장해왔던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서울 시내 몇몇 외고와 자사고에 앞으로 5년 더 학생을 뽑도록 허락하면서 “교육부 차원에서 외고·자사고 폐지에 대한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고 한발 물러선 입장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앞으로 교육부가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대해 어떻게 결정할지에 귀추가 주목되는 가운데 이 문제를 놓고 찬반 논란도 여전히 뜨겁습니다.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찬성하는 입장에선 이들 학교가 고교 서열화를 유발해 사교육 부담을 가중시키므로 폐지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는 경우도 있습니다. 특목고와 자사고를 폐지한다면 우수인재를 교육할 방법이 더욱 줄어든다는 것이지요.
여러분은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찬성한다.
45%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반대한다.
52%
잘 모르겠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