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입시
  • 처음 대입을 경험하는 이들을 위한 입시 Q&A
  • 최송이 기자

  • 입력:2017.04.24 09:45






입시를 처음 겪는 고3 학생들과 학부모들에게는 대입의 모든 것이 어렵고 답답하게 느껴지기 마련. 하지만 성적 향상을 위해 부단히 노력하고 본인의 학생부, 수능 예상 성적 등을 바탕으로 대입 전략을 마련한다면 합격의 길을 찾을 수 있다. 입시 전문 진학사의 도움을 받아 수험생과 학부모들이 궁금해 하는 기본적인 질문들을 정리했다.
 

Q1. 대입 원서는 몇 번이나 쓸 수 있는 건가요?
4년제 대학의 경우 수시 6회, 정시 3회의 지원 횟수 제한이 있습니다. 단, 사관학교와 경찰대, KAIST나 UNIST 등의 특수대학은 지원 제한에 해당하지 않아 추가 지원할 수 있으며, 정시 모집 이후에도 정원을 채우지 못한 대학은 지원 횟수 제한이 없는 추가 모집으로 학생을 따로 또 선발합니다.
 

Q2. 올해 처음 시행되는 영어 절대평가란 무엇인가요?
학생들의 과도한 학습 부담과 과열된 사교육 시장의 안정화를 위해 영어 영역은 학생이 받은 원점수에 따라 9등급으로 나누는 영어절대평가로 실시합니다. 시험 시간이나 문제 유형 등은 이전과 동일합니다. 그 동안 백분위에 따른 상대평가에서 절대평가로 전환됨에 따라 1, 2등급 대를 받는 학생 수가 이전에 비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Q3. 모의고사는 어떻게 활용해야 하나요?
대부분의 학생은 수능과 같은 시간대에 같은 형식으로 시험 보는 경험을 고등학교 3년 동안 10번 정도 밖에 경험하지 못합니다. 모의고사를 실제 수능과 같이 준비하고 볼 수는 없지만 시험 시간을 어떻게 배분해야 할지, 쉬는 시간은 어떻게 보내야 할지, 어려운 문제가 나오면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에 대해 생각해보고 모의고사를 치러보는 연습은 실제 수능 시험장에서 긴장감을 낮추는 효과를 줄 수 있습니다. 또한 수능 출제기관에서 실시하는 6, 9월 모의평가로는 그 해의 수능 문제 유형 등을 미리 짐작해 볼 수 있고, 재학생과 재수생이 같이 시험을 치러 수험생의 현재 위치를 비교적 정확히 파악하는데 활용할 수 있습니다.
 

Q4. 고등학교는 인문계열을 다니지만 자연계 학과를 지원해 보고 싶어요.
고등학교에서의 계열과 상관없이 각 대학이 정한 모집단위에 따른 수능 지정응시영역에 응시할 경우 가능합니다. 많은 대학이 자연계 학과의 수능 지정응시영역으로 국어, 수학(가), 영어, 과학탐구, 한국사를 정하고 있지만 수학(나)형이나 사회탐구를 치른 경우에도 지원 가능한 경우가 있습니다. 수시에서는 지정응시영역이 없는 대학이나 전형이 있고, 정시에서는 수학(나)와 사회탐구를 치른 학생들도 지원이 가능한 대학과 학과가 있습니다. 이는 각 대학의 모집 요강을 통해 확인이 가능합니다.
 

Q5. 3학년 2학기 학교 내신을 챙겨야 하나요?
재학생의 경우 수시 모집에서 3학년 2학기 내신 성적과 비교과 활동은 평가의 대상이 아닙니다. 하지만 재수생의 경우는 3학년 2학기 학생부까지 평가 대상이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또한 정시 모집에서 학생부를 활용하는 대학은 3학년 2학기 내신 성적까지 활용하는 경우들이 있습니다. 반영 비율이 높지는 않지만, 수능 이후에 치르게 될 기말고사 역시 가볍게 치르지 않아야 합니다.
 

Q6. 전년도 입시 결과는 어디서 찾을 수 있나요?
각 대학의 입학처 홈페이지와 대입 정보 포털 ‘어디가’를 통해 확인 가능합니다. 어디가 사이트에서는 5월 이후에 자료를 공개할 예정입니다. 대학별 변환점수나 등급 혹은 백분위 등 그 발표 기준이 대학 마다 다르고 합격 커트라인 보다는 최종 합격자의 평균 성적을 발표하는 경우가 많아서 절대적인 자료로 생각하기 보다는 참고자료로서 활용해야 합니다.
 

Q7. 제2외국어/한문 과목은 탐구과목으로 대체 가능한가요?
보통의 경우 수시모집에서는 제2외국어/한문 과목을 탐구과목으로 인정하지 않고, 정시모집에서는 인문계열 모집단위에 지원할 경우 제2외국어/한문을 탐구 과목의 하나로 인정합니다. 하지만 모든 대학이 허용하는 것은 아니니 모집 요강 확인이 필요합니다.
 

Q8. 수능 최저학력기준이란 무엇인가요?
수시 전형에서 대학마다 설정해 놓은 합격에 대한 최소한의 자격 기준을 말합니다. 학생부 교과 성적이 매우 높거나 논술을 훌륭하게 썼다고 해도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면 합격할 수 없습니다. 하지만 모든 대학이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활용하는 것은 아니고 모든 전형에서 활용하는 것도 아니니, 지원하고자 하는 대학이 어떤 기준을 마련하고 있는지 살펴 보아야 합니다.
 

Q9. 수시에 합격하면 정시 원서는 쓸 수 없나요?
4년제 대학뿐 아니라 전문대 수시 전형에 합격한 경우에도 정시 원서 접수를 할 수 없습니다. 정시 원서 접수를 해 합격한다고 하더라도 추후 복수지원 위반 사실이 확인될 경우 입학이 무효가 되므로 유의해야 합니다.
 

Q10. 학교 내신 성적이 좋지 않은데 학생부종합전형은 내신을 보지 않나요?
학생부종합전형 역시 한양대와 같은 일부 대학을 제외하고는 내신을 평가요소로서 반영합니다. 다만 학생부교과전형이나 논술 전형처럼 내신 성적을 숫자로 파악하고 등수를 매겨 학생을 선발하지는 않습니다. 성적 향상도, 전공적합성, 다양한 활동이나 학업에 대한 열정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여 학생을 선발할 뿐입니다.
 

Q11. 수시에서 하나의 전형으로 같은 학교의 여러 학과를 지원할 수 있나요?
불가능합니다. 한 학교 내에서 같은 전형으로 여러 학과에 지원할 수 없습니다. 하지만 반대로 여러 전형으로 하나의 학과에 지원은 가능합니다. 예를 들어 연세대 국어국문학과에 지원하고자 하는 경우 논술전형인 일반전형, 학생부종합전형인 면접형, 활동우수형 등의 전형으로 중복지원이 가능합니다. 단, 각각의 지원은 수시 6회 지원 중 한 번씩의 기회로 적용됩니다.
 

Q12. 추천서는 꼭 담임선생님께서 작성해야 하나요?
반드시 그렇지는 않습니다. 지원자의 소속 고등학교 선생님 중 지원자 본인의 고교 재학시절을 가장 잘 아는 선생님께서 추천서를 작성해 주실 수 있습니다.




 

 



▶에듀동아 최송이 기자 songi121@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7.04.24 09:45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

AD

▶ 에듀동아 핫클릭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문재인 대통령이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공약으로 내세운 이후 각 시·도교육감들도 나서 외고(국제고)·자사고의 폐지에 대한 각기 다른 주장을 펼치고 있습니다. 그동안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주장해왔던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서울 시내 몇몇 외고와 자사고에 앞으로 5년 더 학생을 뽑도록 허락하면서 “교육부 차원에서 외고·자사고 폐지에 대한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고 한발 물러선 입장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앞으로 교육부가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대해 어떻게 결정할지에 귀추가 주목되는 가운데 이 문제를 놓고 찬반 논란도 여전히 뜨겁습니다.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찬성하는 입장에선 이들 학교가 고교 서열화를 유발해 사교육 부담을 가중시키므로 폐지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는 경우도 있습니다. 특목고와 자사고를 폐지한다면 우수인재를 교육할 방법이 더욱 줄어든다는 것이지요.
여러분은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찬성한다.
45%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반대한다.
52%
잘 모르겠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