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엔터





우리의 공부방처럼 조선의 학자들도 서재에서 독서를 하고 글을 썼습니다.
이 책에는 조선시대 학자 8명이 등장해 자신의 서재를 소개합니다.
서재에는 저마다의 사연이 얽혀 있지요.
조선 제22대왕 정조는 어린시절에 아버지인 사도세자가 목숨을 잃는 것을 보았어요.
아버지를 잃은 후 왕이 되기까지의 14년 동안 정조는 자신의 서재인 ‘존현각’에서 책을 읽으며
‘아버지를 모함한 이들이 나를 해치지는 않을까’ 하는 두려움을 이겨냈지요.
왕이 된 정조는 ‘규장각’이라는 새 서재를 짓습니다.
또 다른 학자들의 서재에는 어떤 이야기가 숨어있을까요?



장르 정보글│주제 공부법, 서재│창비 펴냄


김주현 글, 지혜라 그림. 1만1000원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

AD

▶ 에듀동아 핫클릭

고교학점제 도입,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최근 교육부가 ‘고교학점제’ 도입을 위한 전문가 태스크포스(TF) 팀을 마련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고교학점제 도입에 대한 관심이 뜨겁습니다. 고교학점제란 고교에서도 대학처럼 다양한 선택과목을 개설해 학생들이 원하는 수업을 골라 수강하고 졸업학점을 이수하는 제도를 말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 후보 당시 “고교학점제를 도입해 학생들의 학업 수준에 따라 기초과목이나 심화, 교양 과목을 골라 들을 수 있게 함으로써 창의적 인재를 기를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고교학점제를 도입하면 학생의 흥미와 적성에 맞는 수업을 들을 수 있어 진로 선택에 도움이 된다는 것이 고교학점제를 찬성하는 사람들의 입장입니다. 반면 고교학점제가 도입되면 학생들은 결국 입시에 유리한 과목만 선택할 우려가 있다는 입장도 있습니다.
여러분은 ‘고교학점제 도입’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고교학점제 도입에 찬성한다.
58%
고교학점제 도입에 반대한다.
37%
잘 모르겠다.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