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입시
  • 고3 63.8%, “6월 모평보다 수능 때 성적 상승 예상”
  • 김수진 기자

  • 입력:2019.07.15 10:38

7월로 접어들면서 수능이 한층 더 가까워졌다. 이맘때가 되면 수험생 중 상당수는 자신의 수능 기대 성적을 대략적으로나마 추정할 수 있게 된다. 수능 예비고사 격인 6월 모의평가를 치렀고, 수능까지 남은 시간 동안 자신이 공부할 수 있는 학습량 및 효과에 대해서도 어느 정도 예상 가능하기 때문.

 

이런 가운데 입시전문 교육기업 진학사가 6월 모의평가(이하 모평) 성적표가 배부된 이후 수험생들의 성적 기대 심리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상당수 수험생이 6월 모평보다 수능에서 자신의 성적이 더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 627일부터 72일까지 고3 회원 273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진학사는 먼저 수능 대비 전략 영역 중 최우선 순위인 영역이 무엇이냐고
6월 모평 성적 평균 등급대별로 질문했다. 전체 응답자 중 33.7%(92)가 국어라고 응답했고 근소한 차이로 수학이라고 한 비율은 32.6%(89)로 나타났다. 이는 1~3등급대에서 동일한 순으로 나타났다. 다만 4등급대에서는 조금 다른 결과가 나타났는데, 응답자중 가장 높은 비율인 42.9%(27)는 수학영역, 5등급대 이하 응답자 중 가장 많은 비율인 35.3%(18)는 영어영역을 꼽았다.

 

이는 지난해 동일한 주제로 실시했던 설문조사(2018.7 진학닷컴 고3회원 761명 응답)에서 최우선 순위인 영역을 수학(42.8%, 326)이라고 가장 많이 꼽았던 것과는 다른 결과다. 2019학년도 수능에서 어려웠던 국어영역의 대비를 최우선하기 위함으로 해석된다.

 

 



 

3월 학평에 비해 6월 모평 성적이 어땠냐는 질문에 많이 올랐다’, ‘조금 올랐다’ 2개 응답을 합친 비율이 37.4%(102)였고 조금 떨어졌다’, ‘많이 떨어졌다’ 2개 응답을 합친 비율은 40.7%(111)이었다. 학생들이 대체로 6월 모평을 3월 학평보다 어렵게 느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이는 6월 모평의 경우 N수생의 유입으로 응시 인원이 3월 학평에 비해 증가했고, 시험 범위 또한 늘어나는 것에 기인한 결과로 보인다.

 
 



 

또한 ‘6월 모평에서 성적이 올랐다고 답한 학생에게만 성적 상승의 원인은 무엇이냐고 질문했더니, 과반수가 넘는 55.9%(57) 학생이 자신의 노력이라고 답했다. 이어서 모르겠다’ 17.6%(18), ‘(찍은 문제가 많이 맞았다)’ 11.8%(12), ‘문제가 쉽게 출제됐다’ 8.8%(9), ‘사교육의 도움’ 5.9%(6) 순으로 근소한 차이의 응답률을 보였다.

  


 

반대로 성적이 떨어졌다고 답한 학생들에게 성적 하락의 원인이 무엇이냐고 물었더니, 응답자 중 32.4%(36)문제가 어렵게 출제됐다고 응답했고, ‘모르겠다는 답변도 32.4%(36)로 나타났다. 이어서 (찍은 문제가 많이 틀렸다)’ 18.9%(21), ‘수능 없이 대학 진학 예정이라서 성적이 떨어져도 상관없다’ 8.1%(9), ‘사교육의 도움을 못 받아서’ 8.1%(9) 순으로 나타났다.

 

 



 

‘6월 모평 성적에 비해 수능 성적은 어떻게 예상하느냐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 중 42.9%(117)‘1등급 이상 오를 것 같다고 응답했다. 이어서 비슷할 것이다’ 27.5%(75), ‘2등급 이상 오를 것 같다’ 20.9%(57), ‘1등급 정도 떨어질 것 같다’ 5.5%(15), ‘2등급 이상 떨어질 것 같다’ 3.3%(9) 순이었다. ‘성적이 오를 것 같다는 답변을 더했을 때 전체 중 63.8%로 과반수를 보여 6월 모평 성적보다는 수능 때 성적이 조금 더 나아질 것이라는 긍정적인 예상이 주를 이룬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성적이 오를 것 같다고 대답한 응답자에게 그 이유가 무엇일 것 같은지 물었더니, 98.3%(171)라는 압도적인 비율의 수험생이 본인의 노력이라고 말했다. 반면 이번 시험은 운이 없었다고 답한 비율은 1.7%(3)에 그쳤다. ‘운보다는 자신의 노력으로 성적을 올릴 수 있으리라는 생각이 인상적인 결과였다.

 
 



 

진학사는 이어 성적이 떨어질 것 같다고 답한 응답자에게도 그 이유를 물었다. 그러자 응답자 중 절반인 50%(12)문제가 어렵게 출제될 것이라고 답했고, 뒤이어 재수생 및 반수생 영향 때문에’ 37.5%(9), ‘수능 없이 진학할 예정’ 12.5%(3)였다.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평가팀장은 어려웠던 전년도 수능 국어영역의 난이도가 올해 수능에서도 혹시나 재현될 것에 대비해 수험생들은 해당 영역을 최우선으로 학습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지원하려는 희망 대학의 영역별 반영비율 등을 파악해 미리 준비하는 지혜가 필요하고, 더운 날씨에 지치지 않게 체력 관리에도 힘쓸 때라고 말했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07.15 10:38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