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입시
  • 실기 없이도 예체능학과 갈 수 있다!
  • 김재성 기자

  • 입력:2019.06.20 09:11

 

주요 대학에서 학생부종합전형의 선발인원이 적지 않음에 따라 많은 학생들이 교과 성적 관리 뿐 만 아니라 자신의 진로나 적성에 맞춰 비교과 활동 등을 준비하고 있다. 주로 고1 시기에 다양한 활동들을 접하면서 자신에게 맞는 적성을 구체화하게 되는데, 이 때 예체능계열 쪽으로 진로를 결정한 학생들은 실기고사에 대한 준비가 되어 있지 않은 상황에 당황할 수 있다. 바로 이러한 학생들에게 희소식이 될 수 있는, 예체능계열임에도 실기고사를 치를 필요가 없거나 관련 비교과활동을 평가하지 않는 학과에 대해 진학사의 도움을 받아 살펴본다.

 

◆ 영화∙영상계열

 

영화·영상계열의 수시 모집인원은 실기위주 전형이 가장 많은 인원을 모집하고 학생부종합, 학생부 교과, 논술 전형 순으로 인원을 모집한다. 영상이나 포트폴리오 제작 등의 경험이 있는 수험생은 실기위주 전형과 학생부종합전형으로 지원을 하는 경향이 많아, 특별한 준비를 하지 못한 수험생의 경우 학생부 교과 전형이나 논술 전형에 지원하기를 추천한다. 하지만 학생부 교과 전형의 경우에도 2단계 면접 고사를 치르는 대학들이 많아 별다른 준비가 없었던 수험생들의 실제 지원 선택의 폭은 꽤 좁아질 수 있다. 경기대 미디어영상학과는 학생부 교과 성적 90% + 비교과(출결) 10% 로 평가하는 전형으로 8명을 모집한다. 다른 평가 요소가 없기 때문에 예술계열임에도 불구하고 높은 합격자 내신 평균 성적을 가질 뿐 아니라 수능최저학력기준이 설정되어 있어 학업능력이 비교적 우수한 학생에게 유리하다.

 

논술 전형으로 경기대는 미디어영상학과로 6명, 한양대는 연극영화학과 영화전공으로 4명을 모집한다. 논술고사는 모두 각 대학의 인문계열 문제와 동일하고 평가 방법 역시 동일하다. 평가요소별 반영 비율에 있어서 큰 차이는 없고, 수능최저학력기준도 두 학교 다 적용하지 않는다. 2019학년도 한양대 연극영화학과(영화전공)의 경우 3명 모집에 130:1, 경기대 미디어영상학과는 6명 모집에 30.83:1의 높은 경쟁율을 보여 수험생의 큰 선호도를 확인할 수 있었다.


 

◆ 미술∙디자인계열

 

미술·디자인계열에서 순수미술 관련 학과는 실기나 면접 등의 대학별 고사가 존재하는 경우가 많은 반면 다른 평가요소가 없는 모집단위는 대부분 패션디자인, 산업디자인 등의 디자인계열 학과이다. 학생부종합전형 또한 다양한 미술 활동 등의 비교과가 준비되어 있는 것이 유리하며 면접 고사도 보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충분한 준비가 되어 있지 않은 학생이라면 학생부교과전형과 논술전형을 고려해야 한다.

 

학생부교과전형으로 동덕여대 큐레이터학과(10명), 중앙대 실내환경디자인(6명), 중앙대 패션(5명), 한양대 주얼리·패션디자인 등 4개 학과(17명), 홍익대 예술학과(4명) 등에서 선발한다. 동덕여대, 한양대, 홍익대의 경우 교과 100%로 학생을 선발하며 중앙대만 교과 70% + 비교과(출결, 봉사) 30%로 선발한다. 단, 대학들마다 학생부 반영 교과가 다르므로 본인의 학생부 교과 성적을 살펴본 후 장점이 드러날 수 있는 교과를 반영하는 대학에 지원해야 한다. 또한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높을수록 수능 최저학력기준의 충족률이 낮아지므로 높은 최저학력 기준을 맞출 수만 있다면 조금 더 도전적인 지원 전략을 세우는 것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 예를 들어, 홍익대 예술학과의 경우 국, 수, 영, 탐 중 3개 합 6등급 이내의 상대적으로 높은 수능최저학력 기준을 적용하고 있다.

 

논술 전형으로는 홍익대 예술학과(4명)를 노려볼 수 있는데, 논술 60%, 학생부 교과 성적 40%를 반영하고 수능 이전에 논술고사를 실시한다. 또한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한다.


 

 

◆ 체육계열

요즘 학생들의 체육계열에 대한 관심은 운동선수 뿐만 아니라 스포츠 마케터, 스포츠 에이전트 등 점차 다양한 분야로 확대되고 있다. 체육계열 학과는 각 종목 운동선수와 같이 신체적인 능력이 필요한 전공 외에도 스포츠산업, 스포츠과학, 스포츠의학과 같은 타 학문이 접목된 전공도 있어 실기 없이도 지원 가능한 경우가 있다.

 

경희대 체육학과 등 4개의 모집단위(22명), 한국외대 국제스포츠레저전공(3명)은 논술 전형으로 학생을 모집하는데 그 선발 인원이 매우 적은 편이다. 두 대학 모두 논술 70%, 학생부 30%의 반영비율을 가지고 있어 논술의 영향력이 매우 크지만, 한국외대의 경우 해당 캠퍼스의 다른 인문계 모집단위와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같아 수능 준비에도 소홀함이 없어야 한다.

 

학생부 교과 전형으로는 가천대 운동재활복지학과(5명), 고려대 스포츠과학전공(4명), 스포츠비즈니스전공(4명), 성신여대 운동재활복지학과(10명) 등에서 선발한다. 가천대의 경우에만 교과 80% + 비교과(출결, 봉사) 20%이고 나머지는 모두 교과 100%로 학생을 선발한다. 적성고사 전형으로 가천대는 운동재활복지학과(14명)를 고려대는 스포츠과학전공(5명), 스포츠비즈니스전공(5명)으로 학생을 모집하며 전형요소는 동일하게 교과 60%, 적성고사 40%이다. 작년 가천대 운동재활복지학과의 경우 교과전형으로 6명, 적성고사전형으로 13명 모집했는데, 경쟁률은 각각 11.8:1과 32.6:1이었다.

 

경희대 스포츠의학과(11명-네오르네상스), 국민대 스포츠산업레저학과(5), 스포츠건강재활학과(4명), 상명대 스포츠건강관리전공(10명), 서울과학기술대 스포츠과학과(10명), 서울시립대 스포츠과학과(8명), 한양대 스포츠산업학과(9명) 등 다수의 학교에서 학생부종합전형으로도 신입생을 모집한다. 학생부 종합 전형에서는 학생들의 학업능력 뿐 아니라 학교생활 성실도, 전공에 대한 관심 등을 정성적으로 평가하여 학생을 선발하기 때문에 체육관련 활동 외에도 지원하고자 하는 모집단위에 어울리는 활동 내역을 갖추고 있는 것이 좋다.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우연철 평가팀장은 “예체능 계열에 수시전형으로 지원하기 위해서 반드시 뛰어난 수상기록, 탁월한 실기 능력을 갖추고 있어야 하는 것은 아니지만, 예체능 계열이니 비교적 낮은 성적으로도 합격할 수 있으리라는 안이한 생각 또한 금물이다”라며, “특히 실기, 면접 등이 없는 전형은 그만큼 교과 성적이나 논술, 적성고사, 준수한 수능 등급 등으로 자신의 학업 역량을 증명할 수 있어야 하므로, 실기 없는 예체능학과를 희망하는 학생들은 지원 전략을 세심하게 수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에듀동아 김재성 기자 kimjs6@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06.20 09:11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