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 직장 선택 기준, 부동의 1위는 ‘연봉’… 2위는 ‘워라밸’ 바짝 추격
  • 김수진 기자

  • 입력:2019.01.24 09:53

 


 

 

직장 선택 기준 1위에 연봉이 꼽혔다. 연봉수준에 따라 지원여부를 결정하는 구직자도 상당했다. 만족스러운 급여 및 보상제도에 따라 입사기업이 결정되는, 그야말로 연봉 가라사대인 것.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2019년 상반기 채용시즌을 앞두고 구직자 1,57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한 결과다.

 

먼저, 입사 시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직장선택 기준에 대해 살펴보았다. 그 결과 연봉(만족스러운 급여 및 보상제도)’이 총 19%의 득표로 1위에 꼽혔다. 2위에는 워라밸(, 업무뿐 아니라 삶을 위한 가치를 존중하는 사내 분위기16%로 근소한 차이로 2위에 올랐다. 이어서 우수한 복리후생’(14%), ‘성장, 개발 가능성과 비전’(12%), ‘고용안정성(낮은 인력감축 위험 및 확고한 수익기반)’ 관심직무’(11%) 순으로 직장선택 기준들이 밝혀졌다.

 

직장 선택 시 최고 덕목으로 연봉을 꼽는 현상은 남성, 여성, 그리고 신입구직자 및 경력구직자 모두 동일했다. 이는 교차분석 결과가 증명한다. 선택비율 차이는 존재했지만, ‘연봉은 모두에게서 1순위에 꼽혔다. 2순위인 워라밸역시 마찬가지로 모두에게서 높은 선택을 받았다. 차이가 나타나기 시작한 건 3위부터였다. 앞서 통합 3위에 복리후생이 꼽힌 것과는 달리 남성구직자의 경우 선택기준 3위에 성장 가능성을 꼽았다. 그리고 여자 그리고 신입구직자의 경우 관심직무에 대한 선호도가 다른 교차대상 대비 높게 나타났다.

 

한편, 구직자 대부분은 입사지원 전에 연봉수준부터 파악, 만약 희망수준보다 낮으면 지원 자체를 안 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우선, ‘입사지원 시 지원기업의 연봉수준을 파악한 뒤 지원하십니까?’라는 질문에 무려 89%그렇다고 답했다. 이어서 지원기업의 연봉수준에 따라 입사지원 여부가 결정되기도 한다고 보십니까?’라고 묻자, 이번에는 65%그렇다. 연봉이 희망수준이 아닌 경우 지원하지 않는다라고 응답한 것. 눈에 띄는 차이는 아니었지만, 입사지원 시 연봉수준을 파악하는 경우는 신입구직자(87.7%)보다 경력직 구직자(89.7%)에게서 좀 더 높게 나타났다.

 

가치관이 크게 달라졌다고는 볼 수 없다. 10년 전 인크루트가 진행한 대학생선호기업조사에서 삼성전자와 국민은행이 각각 1, 2위에 꼽혔었는데, 당시에도 '만족스러운 급여와 보상제도'가 주된 선택의 이유였기 때문. 다만, 당시 선택이유 2위에 구성원으로서의 자부심이 꼽힌 것과는 달리 올해는 이 자리를 워라밸이 차지했다. 인크루트 서미영 대표는 최근 워라밸에 대한 높은 니즈와 선호도가 직장인은 물론 구직자에게도 반영된 결과는 아닐까 해석해 본다라며 설문소감을 전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201917일부터 10일까지 인크루트 회원 총 1,701명을 대상으로 진행, 그중 구직자 1,574명의 응답을 참고했다.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2.38%이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01.24 09:53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