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 ‘AI 채용’ 그들만의 리그될까… 중소기업 94.5% ‘도입의사 없어’
  • 허이선인턴 기자

  • 입력:2018.09.17 13:15

 



중소기업의 94.5%AI채용을 도입할 계획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인크루트(대표 서미영)에서 ‘AI채용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시나요?’라는 제목으로 기업 297곳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시행했다. 그 결과, AI 채용에 대한 도입여부는 기업규모별로 차이가 났으며, 중소기업의 94.5%는 도입계획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 하반기 AI 채용은 취업시장의 새로운 트렌드로 급부상했다. 이미 상반기 5개 계열사에서 AI서류검증을 실시한 롯데그룹은 하반기 전 계열사에 이를 도입할 예정이며, CJ그룹과 기아자동차는 하반기 첫 도입을 밝혔다. 국민은행은 면접에서 AI면접관이 장단점과 직무적합성을 평가할 예정. 이렇듯 하반기 주요 대기업에서 AI채용에 화답한 가운데, 그러나 실제 AI채용을 도입했거나 도입의사가 있는 곳은 일부 대기업에만 국한 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 297곳을 대상으로 귀사는 현재 AI채용을 진행하고 있거나, 향후 도입할 계획이 있습니까?”라고 물어봤다. 그 결과 전체 기업의 81.5%도입의사가 없다라는 응답을 내비쳤다. 이를 기업규모별로 교차분석한 결과 이미 도입을 했거나 도입의사가 있는 기업은 대기업의 경우 ’33.4%’, 중견기업의 경우 ’17.2%’였지만 중소기업은 ‘5.5%’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AI 채용을 도입했거나 도입 예정인 18.5%를 대상으로 어느 채용전형에 도입 혹은 도입예정이신가요?(복수선택)”라고 질문했다. 그 결과 AI가 가장 많이 도입되고 있는 채용전형 1위는 서류전형’(39.0%), 2위는 자기소개서’(29.2%), 3위는 직무적성검사/인적성검사’(20.7%), 가장 도입이 적은 전형은 ‘(실무진)면접’(11.1%)인 것으로 나타났다.

 

‘AI 채용도입에 대한 찬반의견에서는 반대 비율이 높았다. 인사담당자의 27.8%만이 도입에 찬성한다는 의견을 내비쳤고, 무려 72.2%반대의 의견을 보였다. 반대의 가장 큰 이유는 다양한 개성을 갖춘 구직자들을 하나의 잣대로만 평가하게 될 우려가 있다’(33.6%)가 차지했다. 공정성과 편의성을 위해 AI 채용을 도입하는 것이 오히려 구직자의 다양한 개성을 매몰시킬 우려가 있다는 것이다. 추가로 높은 응답률을 기록한 답변에는 보여주기 식의 (채용)마케팅에 그칠 것’(24.8%’, ‘대면을 통해서만 파악할 수 있는 지원자의 분위기나 인성 등을 정확히 평가하기 어려움’(16.8%) 등이 있었다.

 

반면에 찬성의견 1위는 자기소개서나 면접 단계에서의 지원자 표절 혹은 부정행위 여부를 효과적으로 검증 가능’(48.1%)이 높은 비율로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수많은 인재들을 판별하는 데에 따른 시간 및 에너지 절약이 가능’(34.6%)이었는데 1위와 2위 모두 공정성과 편의성에 초점을 두고 있었다.

 

서미영 인크루트 대표는 채용이 사회적인 이슈로 거듭나고 기술발전을 더해 AI채용이 등장해고, 이는 채용과정의 공정성과 편의성 증진에 효과적일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그러나 아직은 대규모 채용과 이에 대한 여력이 있는 일부 대기업에 국한된 바, 구직자는 각기 다른 기업별 채용 프로세스를 파악해 지원 기업에 알맞은 구직전략을 세워야 할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본 설문조사는 2018716()부터 813()까지 한 달간 진행된 인크루트 2018 채용동향조사와 함께 진행되었으며, 기업 279곳이 설문에 응답했다. 설문 대상에는 대기업 64, 중견기업 108, 중소기업 107곳이 포함되었다.
 



▶에듀동아 허이선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