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 직장인 체감은퇴 연령 50.2세… 체감은퇴 연령 가장 늦은 직업은?
  • 유태관인턴 기자

  • 입력:2017.09.20 10:02


 

 

 

직장인들이 체감하는 은퇴연령은 근로기준법상 정년인 60세보다 10년 이상 빠른 평균 50.2세로 나타났다. 반면 직장인들이 평균 61.1세까지는 일을 계속 하고 싶다고 밝혀, 자신이 바라는 은퇴 시점보다 평균 11년 가량 먼저 은퇴하게 될 거라고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직장인 781명을 대상으로 희망vs체감 은퇴연령을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잡코리아가 조사에 참여한 직장인들에게 은퇴를 희망하는 나이를 물은 결과 평균 61.1세로 집계됐다. 하지만 실제로 직장인들이 현업에서 느끼는 체감 은퇴연령은 이보다 10.9세가 낮은 50.2세였다. 성별로 살펴보면 남성이 여성보다 희망하는 은퇴연령과 체감 은퇴연령 간의 차이가 더 크게 벌어졌다. 즉 남성의 경우 희망하는 은퇴나이 62.9세와 비교해 체감 은퇴나이는 51.6세로 11.3세가 더 낮았다. 반면 여성은 희망연령(58.2)과 체감연령(47.9) 간의 차이가 10.4세로 상대적으로 적었다.

 

직무별로 살펴보았을 때 체감하는 은퇴연령이 가장 높은 직무는 기타 전문직’(52.4)생산/기술직’(52.3)이었다. 재무/회계직’(51.2)총무/인사직’(50.8)도 상대적으로 체감하는 은퇴나이가 높은 편이었다. 체감 은퇴연령이 가장 낮은 직무는 디자인으로 46.7세였으며 기획 47.8마케팅/홍보 48.7IT/정보통신 49.0서비스 49.6세 등이 50세 이전에 은퇴하게 된다고 느끼고 있었다.

 

잡코리아는 특히 IT/정보통신 직무에 종사하는 직장인들이 바라는 시기보다 일찌감치 은퇴하게 된다고 느끼고 있었다고 밝혔다. IT/정보통신직 직장인들의 희망은퇴연령과 체감연령 간 차이는 무려 14.0세로 나타났다. 이어 기획직 13.1, 마케팅/홍보직 12.6, 영업/영업관리직 11.6, 서비스직 10.4세 등도 희망하는 은퇴연령보다 체감 은퇴연령이 10세 이상 낮게 조사됐다.

 

실제로 잡코리아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중 74.6%현 직장에서 정년까지 일할 수 없을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직무 전환 없이 자신이 일하고 있는 직무로 정년까지 일할 수 있겠느냐는 질문에도 65.7%의 직장인은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한편 직장인들은 정년까지 롱런하기 위해 가장 갖춰야 할 조건으로 지속적인 자기계발’(58.6%)을 꼽았다. 2위는 꾸준한 업무성과’(30.9%)가 차지했으며, ‘끊임없는 현업 실무 투입’(30.0%)이 근소한 차이로 3위에 올랐다. 직장 내외 인맥 형성관리(22.5%) 신기술 습득(21.6%) 트렌드 습득젊은 감각의 유지(20.0%) 연봉직급 등 적당한 완급 조절(14.9%) 꾸준한 포트폴리오경력관리(11.8%) 이직(11.4%) 직무 전환(11.0%) 등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이어졌다.



▶에듀동아 유태관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